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최강욱 고발장' 작성 변호사 조사

송고시간2021-10-11 18:58

댓글

참고인 신분 소환…'고발장 전달' 김웅 의원 소환 일정 조율 중

고발사주 의혹 (PG)
고발사주 의혹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당시 미래통합당 법률자문위원이었던 조상규 변호사를 소환 조사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이날 오후 조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작성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

그는 이달 6일 공수처가 자신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확보한 휴대전화 등 압수물의 디지털 포렌식도 참관했다.

조 변호사는 작년 8월 최 대표 고발을 담당했다. 이 고발장은 지난해 4월 8일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최초 제보자 조성은 씨에게 텔레그램으로 보낸 '손준성 보냄' 고발장과 유사해 논란이 일었다.

공수처는 '4월 8일 고발장'이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과 김 의원, 조씨를 거쳐 당시 법률지원단장이던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을 통해 조 변호사에게 전달돼 실제로 8월 고발로 이어졌다고 의심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이 실제로 인턴을 했다"는 발언을 문제 삼은 이 고발로 최 대표는 1심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인정돼 벌금 8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조 변호사는 "당에서 받은 내용은 김 의원이 전달했다는 초안과는 다르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변호 조사를 마친 공수처는 이르면 이번 주 김웅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며 "진실을 밝히는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언론에 일부 알려진 통화 녹취록에서 김 의원은 작년 4월 조씨에게 "제(김웅)가 대검에 찾아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온 게 되니 쏙 빠져야 한다"는 등의 언급을 하며 고발장 전달이 윤 전 총장 측과 관련이 있다는 점을 암시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돼 있다. 김 의원은 이런 사실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씨는 통화 녹취록을 김 의원이나 손 검사 조사가 마무리된 시점에 언론에 공개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이 녹취 파일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공수처에 제기한 바 있다.

조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음성 파일에 대해 사설 포렌식 업체에 맡겼다는 등의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그런 방법을 통해 공개할 생각은 없다"며 "수사기관에서 적법한 절차를 통해 받은 증거만, 필요하다면 언론 앞에서 적정한 방법으로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