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난당한 바이든 도왔던 아프간 통역사 탈출 성공

송고시간2021-10-12 03:37

댓글

美도움으로 가족과 국경 넘어…가명으로 언론에 지원 호소

공항서 신원증명서 흔들며 탈출 지원 호소하는 아프간인들
공항서 신원증명서 흔들며 탈출 지원 호소하는 아프간인들

(카불 EPA=연합뉴스)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피란민들이 지난 8월 26일(현지시간) 수도 카불의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을 경비하는 미군 등 외국군을 향해 자신들의 신원증명서를 흔들며 탈출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2021.10.11.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과거 아프가니스탄에서 조난 당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구조에 도움을 준 아프간 통역사가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간 탈출에 성공했다.

CNN방송은 아프간전 때 미군 통역사로 일한 아만 할릴리가 아프간을 탈출해 파키스탄에 도착한 뒤 파키스탄도 떠났다고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할릴리는 아내와 네 아이를 포함해 가족과 함께 파키스탄 국경까지 600마일(965km) 이상 이동한 뒤 지난주 아프간 국경을 넘었다.

할릴리는 미국의 퇴역군인, 국무부 등의 도움을 받아 탈출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 의원 시절이던 2008년 존 케리, 척 헤이글 상원 의원과 함께 아프간 방문 일정을 수행하던 도중 블랙호크 헬기가 눈보라로 불시착해 외딴 계곡에 조난을 당했다.

미 육군 통역사로 근무하던 당시 36세의 모하메드는 이 구조 작전에 참여했었다.

할릴리는 수년간 아프간을 떠나려 했지만 실패했고, 지난 6월에도 미국에 특별 이민비자를 신청했으나 그가 일하던 방위산업체에서 필요한 서류들을 잃어버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할릴리는 미국의 아프간 철군 및 대피가 끝나던 지난 8월 30일 월스트리트저널에 모하메드라는 가명으로 "안녕하십니까, 대통령님. 저와 제 가족을 구해주십시오. 저를 잊지 마세요"라며 구조 요청을 보냈다.

이후 폭스뉴스에 출연해 "저와 제 가족을 잊지 말아달라. 지금 아프간은 매우 힘들고 공포스러운 상황"이라고 거듭 도움을 요청하며 미국에 배신감을 느낀다고도 토로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당시 "우리는 형식적인 절차를 생략하고 그를 찾아 데리고 나올 것"이라고 구조를 다짐했다.

jbryoo@yna.co.kr

"나를 잊지 마세요"…바이든 도운 아프간 통역사에게서 온 전화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