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들 슈퍼맨은 '바이섹슈얼'…코믹스 신간서 '커밍아웃'

송고시간2021-10-12 09:30

댓글

작가 "희망·진실·정의 넘어 더 많은 상징성 갖는 슈퍼히어로"

슈퍼맨 존 켄트의 '커밍아웃'
슈퍼맨 존 켄트의 '커밍아웃'

[DC코믹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DC코믹스의 슈퍼히어로 캐릭터인 슈퍼맨이 '바이 섹슈얼'(양성애자)로서의 성 정체성을 커밍아웃한다.

DC코믹스는 내달 9일 출간되는 '슈퍼맨 - 칼엘의 아들' 5편에서 슈퍼맨 존 켄트가 남자 기자 캐릭터와 로맨틱한 관계를 맺게 된다고 11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에서 공개했다.

존 켄트는 '원조' 슈퍼맨 클라크 켄트가 오랜 연인이자 아내인 로이스 레인과의 사이에서 얻은 아들이다.

'칼엘의 아들' 시리즈에서는 존이 아버지의 뒤를 이어 후대 슈퍼맨으로 활약하고 있다.

DC코믹스에 따르면 존이 빠져드는 상대는 제이 나카무라 기자다. 아버지 클라크도 기자인 로이스와 사랑에 빠진 바 있다.

제이는 같은 시리즈의 3편에서 안경 쓴 모습에 핑크색 머리를 가진 모습으로 처음 등장했다.

DC코믹스는 존과 제이의 관계에 대해 "슈퍼맨이 모든 사람을 구하느라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쳐 있을 때 제이가 곁에서 돌봐준다"며 "처음에는 우정을 쌓다가 차츰 로맨틱한 관계가 된다"고 예고했다.

DC코믹스는 에피소드 내용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존과 제이가 키스를 나누는 장면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작가인 톰 테일러는 "슈퍼맨은 언제나 희망, 진실, 정의를 상징해왔는데, 이제 더 많은 것을 상징하게 됐다"며 "모든 사람이 슈퍼히어로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바라볼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제 슈퍼맨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