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알레르기 질환, 정신 건강에도 영향"

송고시간2021-10-12 10:15

댓글
아토피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알레르기 질환과 정신 건강 사이에 강력한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Bristol) 대학의 애슐리 부두-아그레이 역학 교수 연구팀은 천식,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 비염 같은 알레르기 질환이 있으면 우울증, 불안장애, 조울증(양극성 장애) 같은 정신 건강 장애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의 성인 약 180만 명의 조사 자료가 담긴 영국 바이오 뱅크(UK Biobank)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사람은 알레르기 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우울증, 불안장애, 조울증 발생률이 각각 45%, 29%, 2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조울증은 기분이 상승한 상태인 조증(躁症)과 기분이 저조한 상태인 울증(鬱症)이 번갈아 가며 나타나는 정신장애다. 그래서 공식 명칭이 양극성 장애(bipolar disorder)다.

이는 알레르기 질환과 정신 건강 사이에 강력한 연관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인과관계를 증명하는 것은 아니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그러나 인과관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 알레르기 질환이 호전되면 정신 건강도 좋아지는지 아니면 거꾸로 정신 건강이 좋아지면 알레르기 질환도 호전되는지를 추가 연구를 통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국립 정신건강연구소(NIMH)에 따르면 성인의 약 10%가 우울증, 18%가 불안장애, 3%가 조울증을 겪는다.

알레르기 질환 환자는 모든 연령대에서 5천만 명이 넘는 것으로 미국 알레르기·천식 연합회(Allergy and Asthma Network)는 밝히고 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알레르기·임상 면역학회(BSAC: IBritish Society for Allergy & Clinical Immunology) 학술지 '임상-실험 알레르기"(Clinical and Experimental Aller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