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사선 피폭량도 정직원-협력업체 큰 차…한빛원전 9배

송고시간2021-10-12 11:11

댓글
한빛원전
한빛원전

[연합뉴스TV 캡처]

(영광=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한빛원전 협력업체 직원의 피폭량이 정직원보다 월등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송갑석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한국수력원자력·원자력환경공단 등 원전 관련 기관에서 근무하는 협력업체 직원 1인당 방사선 피폭량은 평균 0.48mSv(밀리시버트)로 정직원 1인당 피폭량 0.07mSv보다 6.78배 높았다.

가장 격차가 큰 곳은 한빛원전으로 협력업체 직원 1인당 피폭량이 0.48mSv로 정직원 1인당 피폭량 0.05mSv에 비해 약 9.02배 높았다.

이어 한울원전 7.97배, 고리·새울원전 각각 7.67배, 월성원전 4.18배 순이었다.

이는 핵연료봉·원자로 등이 있어 방사선 수치가 높은 관리구역에 출입하는 인력 대부분이 협력업체 직원이기 때문이라고 송 의원은 설명했다.

송갑석 의원은 "원전 노동자들은 다른 업종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월등히 높은 방사선에 노출돼 각별한 안전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며 "방사선 피폭 안전 관리 업무의 투명성을 높이고 원전 노동자들의 안전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