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제적 멸종위기종 뿔제비갈매기, 국내서 5번째 번식 성공

송고시간2021-10-12 12:00

댓글

전세계 개체수 100마리 미만…전남 육산도에 7마리 도래해 새끼 1마리 번식

새끼에게 먹이를 주는 뿔제비갈매기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새끼에게 먹이를 주는 뿔제비갈매기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뿔제비갈매기가 전남 영광군 육산도에서 2016년 이후 5번째 번식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뿔제비갈매기는 2016년 4월 국립생태원의 무인도서 자연환경조사 과정을 통해 무인도인 육산도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현재 번식지는 세계적으로 우리나라와 중국 지역의 섬 5곳뿐이다.

올해 3월부터 4월까지 육산도에 총 7마리의 뿔제비갈매기가 찾아왔으며, 그중 한 쌍이 새끼 1마리를 번식했다.

이는 2016년 국내 번식지가 밝혀진 후 5번째 번식이다.

국립생태원은 2016년부터 뿔제비갈매기의 번식과 행동에 대한 기초 생태자료를 확보하고 있으며, 최근 가락지 부착 등을 통해 장기적인 번식생태 연구의 기반을 마련했다.

지구상에 100마리도 채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뿔제비갈매기는 현재까지 생태에 관련된 정보가 거의 없는 새로, 1937년 이후 63년간 멸종된 것으로 추정됐다.

2000년에 중국 푸젠성의 마츠섬에서 4쌍의 번식 개체가 다시 발견된 후 중국의 일부 섬에서 소수 개체가 번식하는 것이 알려졌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2016년부터 CCTV,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해 뿔제비갈매기가 3월 말 국내 번식지에 도착해 4월 중순에서 5월 초순에 산란을 시작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아울러 새끼가 25∼27일 만에 부화해 7월 말 번식지를 떠나는 번식과정도 확인했다.

연구진은 올해 기존의 무인관찰시스템에 원격조정 및 실시간 영상 전송기능을 구축해 뿔제비갈매기의 상황과 행동을 실시간으로 관찰했다.

연구진이 지난해부터 현장에서 촬영된 고해상도 사진을 활용해 부리의 색과 형태, 번식깃의 변화 등 뿔제비갈매기의 외형적 특성을 분석한 결과 올해 우리나라에 찾아온 7마리는 지난해 찾아왔던 개체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는 번식하지 않은 어른 새 1마리와 새끼 1마리에 개체 표식을 위해 가락지를 부착했다.

국립생태원은 뿔제비갈매기의 기초 생태연구를 진행하면서 안정적인 번식을 통해 개체 수가 증가할 수 있도록 서식지 보호에도 힘쓸 예정이다.

국내 번식지인 육산도는 특정도서(사람이 거주하지 않거나 제한된 지역에만 거주하는 섬으로 환경부가 지정·고시)로 출입이 통제돼 사람들의 간섭이 없으며, 뿔제비갈매기의 번식 시기인 4∼6월에는 태풍에 의한 피해도 없다.

또 종이 다른 괭이갈매기와 함께 서식하고 있어 교잡의 위험도 없는 등 서식 여건이 유리하다.

다만 괭이갈매기와의 영역 다툼, 식생 군락변화에 의한 서식 환경 변화, 토양유출에 의한 번식지의 매몰 등은 뿔제비갈매기의 번식의 위협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어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지속해서 주변 환경을 살필 예정이다.

아울러 뿔제비갈매기의 개체 수가 증가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서식지 보호·관리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는 올해 11월 중국 주하이에서 열리는 아시아 조류학회에 온라인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유호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뿔제비갈매기의 국내 집단의 특성, 월동지까지의 이동 경로, 중국의 번식집단과의 관련성 등을 밝히기 위한 심층적인 생태연구를 지속해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뿔제비갈매기 전 세계 번식지 현황
뿔제비갈매기 전 세계 번식지 현황

1. 육산도 2. 우즈산섬(Wuzhishan) 3.지우산섬(Jiushan) 4. 마츠섬(Matzu) 5. 펑후섬(Penghu)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okmani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