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시, '글로벌 기술인재 양성 클러스터' 조성 논의

송고시간2021-10-13 06:32

댓글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국제훈련센터·융합기술교육원 유치·설립 제시

시 "베이비부머 대량은퇴, 기술인력 수도권 집중화 대비해 사업 추진"

13일 울산 롯데시티호텔에서 '글로벌 기술인재 양성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콜로키엄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일 울산 롯데시티호텔에서 '글로벌 기술인재 양성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콜로키엄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13일 롯데시티호텔에서 주력산업 숙련기술 전수와 융합형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글로벌 기술인재 양성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콜로키엄을 개최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을 비롯한 노동계와 학계 의견을 수렴하고 추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이 행사는 클러스터 추진 배경과 전략에 대한 주제발표와 자유토론으로 진행된다.

클러스터 타당성 연구용역을 진행 중인 박남기 울산연구원 박사는 국내 산업기술 인력 수급실태 분석으로 산업기술 인력과 훈련 시스템의 수도권 집중 현상을 지적하고, 비수도권 기반시설 확충 필요성을 설명한다.

또 산업기반 시설, 기술인력 수급, 입지 여건 등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 중 영남권에 기술인재 양성 클러스터 조성이 시급하며, 국내 최고의 제조업 기반을 갖춘 울산이 최적지임을 제안한다.

이를 위한 핵심 사업으로 영남권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 국제노동기구(ILO) 국제훈련센터, 폴리텍대학 융합기술교육원 등 유치·설립이 필요하다고 제시한다.

영남권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은 현재 인천에 있는 숙련기술진흥원의 서비스 혜택을 확장해 영남권 훈련 수요에 부응하고, 주력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과 저탄소화에 대응한 맞춤형 숙련기술자 양성과 교육 기능 강화를 위한 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것이다.

ILO 국제훈련센터는 직업훈련 수요가 증가하는 아태지역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국제 직업훈련 기관으로, 국내 온·오프라인 직업훈련 기반을 최대한 활용한 네트워크형 기관이 제안된다.

폴리텍대학 융합기술교육원은 고학력·청년층을 대상으로 신산업 분야 첨단기술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기관으로, 주력산업 패러다임 전환에 맞춰 시급히 갖춰야 할 기반시설로 제시됐다.

시 관계자는 "베이비부머의 대량 은퇴와 기술인력 수도권 집중화에 대비해 산업경쟁력 원천인 기술인력을 지속해서 양성할 수 있는 훈련 클로스터 구축이 시급하다"라면서 "이번에 도출한 핵심사업을 기반으로 대선 공약화를 꾀하는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밝혔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