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국자 "남북정상회담 이벤트성 안 돼…실효성있는 내용 있어야"

송고시간2021-10-13 07:24

댓글

"종전선언, 비핵화와 무관하게 논의될 수 있는 것 아니다"

"남북정상회담 이벤트성 안 돼…실효성있는 내용 있어야" (PG)
"남북정상회담 이벤트성 안 돼…실효성있는 내용 있어야"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한국 고위당국자는 12일(현지시간)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예단하기 이르다면서 열리더라도 이벤트성이나 회담을 위한 회담이 아닌 실효성 있는 내용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종전선언은 비핵화와 무관하게 논의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다.

고위 당국자는 이날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당국자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제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에서 예단하기에는 이르다고 신중한 입장을 취하면서도 "정상회담을 결코 이벤트성으로 할 생각은 없다는 점은 분명히 말씀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정상회담을 한다면 회담 결과로서 실효성 있는 내용을 만들어 내야 하는 것"이라며 "회담을 위한 회담은 아닌 것이고, 그럴 때(실효성 있는 내용을 만들 때) 정상회담이 논의되고 성사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 정부 입장에선 남은 임기 동안 어떻게 남북관계나 한반도, 비핵화 상황을 안정화시켜 다음 정부로 넘겨주느냐가 가장 큰 하나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종전선언에 대해 "비핵화 과정과 함께 논의돼야 할 사안"이라면서 종전선언이 비핵화의 입구, 비핵화의 문을 여는 출발이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