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이후 중국 성장둔화, 유가, 인플레 등 위기에 대비해야"

송고시간2021-10-13 11:00

댓글

현대경제연구원, 변이바이러스·부채조정과 함께 5대 위기 요인 경고

코로나19 영향 경기 둔화 (PG)
코로나19 영향 경기 둔화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현대경제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에 이어 후행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국가 차원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현안과 과제: COVID 쇼크에 갇힌 한국 경제' 보고서에서 최근 한국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리스크를 분석하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은 여러 리스크 가운데 한국 경제의 안정성을 위협할 수 있는 다섯 가지 요소를 꼽고, 각 요소의 알파벳 첫 글자를 따 'COVID 쇼크'라고 칭했다.

보고서는 먼저 중국 쇼크(China shock)를 들며 최근 중국의 산업생산이 줄고 소매 판매 증가율이 크게 하락하는 등 내수 침체 우려가 높아진 점 등을 언급했다. 이로 인해 중국의 경제 성장세가 예상보다 둔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7년 만에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선 국제 유가를 언급하며 오일 쇼크(Oil shock)도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변이 바이러스 쇼크(Variant of COVID-19 shock)도 잠재적 위기 요소로 꼽혔다. 보고서는 "향후 한국의 실물경제가 점차 델타 바이러스의 영향에서 벗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계절적 요인으로 올해 말부터 대규모의 5차 대유행이 시작될 경우 경제가 다시 충격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연구원은 또 인플레이션 쇼크(Inflation shock)를 들며 "수입 물가가 높은 수준을 지속하는 가운데 국내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상승할 것으로 보여 인플레이션 압력이 쉽게 해소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마지막 위기 요소로는 부채 조정 쇼크(Debt restructuring shock)가 꼽혔다. 최근 정책 당국의 부채 조정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실물 경제가 부진한 상황에서 이루어지는 부채 조정이 경제에 충격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최근 경제에 충격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불안 요인들이 동시에 발생한 것은 세계 및 국내 경제가 경기 전환 과정 국면에 진입했기 때문"이라면서도 "과거 일부 사례에서 보면 경제위기 이후 시장 조정 과정이 매끄럽지 못하면서 또 다른 경제위기가 연이어 등장했던 경험도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경제가 안정적인 성장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 중국의 경제위기 가능성에 대응한 전략 ▲ 오일쇼크에 대비한 안정적 공급망 확보 노력과 가격 헤지(위험분산) 전략 ▲ '위드 코로나' 단계적 추진 및 효율적 방역 전략 ▲ 서민 체감 물가 안정 ▲ 통화·신용 정책의 유연한 정상화 과정 등을 마련할 것을 제언했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