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대장동 대응 TF 설치…이재명 '철통 수비' 나선다

송고시간2021-10-13 10:48

댓글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대표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본청 당 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야권의 대장동 의혹 총공세에 맞서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당 차원의 수비 체제를 구축했다. 이 후보를 철통 엄호하고 야권의 공세에 대한 반격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13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국민의힘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및 '총선개입 국기문란 진상조사 TF'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

민주당은 이재명 캠프 출신의 김병욱 의원을 국민의힘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단장으로 하고 10명 안팎의 인원으로 TF를 꾸려 야권의 대장동 공세에 대응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 관련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공세를 펼치는 가운데 이제는 당 차원에서 전방위로 이를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야당은 오는 18일과 20일로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를 '이재명 청문회'로 치르겠다며 벼르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0일 대선 후보를 선출하기 전까지는 당 차원의 대응은 자제해 왔다.

자칫 특정 후보 편들기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민주당은 박주민 의원을 단장, 소병철 의원을 부단장으로 하는 총선개입 국기문란 진상조사 TF를 통해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공세에도 나선다. 박 의원이 단장으로 하는 이 TF도 10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검찰 출신 변호사들의 법조 비리와 부동산 브로커들의 유착 관계를 철저히 파헤치겠다"고 말했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