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의힘 "경기도, 대장동 국감자료 제출 0건…숨길 게 많나"

송고시간2021-10-13 11:33

댓글

3개 상임위 의원들, 경기도청 항의 방문…자료 제출 거듭 압박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국민의힘은 13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국정감사 자료 제출 요구에 경기도가 비협조적이라며 경기도청을 항의 방문해 자료 제출을 거듭 촉구했다.

오병권 행정1부지사 면담하는 국민의힘
오병권 행정1부지사 면담하는 국민의힘

(수원=연합뉴스)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와 성남시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을 방문해 오병권 행정1부지사와 면담하고 있다. 2021.10.1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국회 정무위·행안위·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 13명은 이날 수원시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현장간담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도덕한 행태를 국감에서 낱낱이 밝히기 위해 대장동 관련 자료를 요청했으나 유의미한 자료를 한 건도 받지 못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세 상임위는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과 연관이 있는 소관 상임위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와 면담을 요구했으나, 이 지사는 다른 일정이 있어 오병권 행정1부지사, 최원용 기획조정실장, 홍지선 도시주택실장 등 3명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김도읍(행안위) 의원은 "대장동 사태에 관해 확인할 수 있는 자료를 행안위에서 76건, 정무위에서 56건, 국토위에서 82건을 요청했는데, 단 1건도 오지 않고 있다"며 "대장동 관련 자료가 국가 안보 또는 사생활 사안도 아닌데 이렇게 자료를 안 주고 버티면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김은혜(국토위) 의원은 "오늘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접을 받으러 온 게 아니라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것에 대해 진실을 알리기 위해 온 것"이라며 "대장동 개발이 역사에 남는 롤모델이라면서 자료 제출도 안 하고 왜 치적을 가리고 있느냐. 숨길 게 많나"라고 따졌다.

박수영(정무위) 의원도 "자료 제출을 거부하면 지사뿐만 아니라 부지사, 실장 등도 다 고발 대상"이라며 "공직 생활하신 분들은 국민을 지키는 것이 의무지 지사에게 충성하는 게 임무는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료제출 비협조 경기도청 항의방문하는 국민의힘
자료제출 비협조 경기도청 항의방문하는 국민의힘

(수원=연합뉴스)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국민의힘 소속 국회 정무·행안·국토위원회 의원들이 13일 오전 2021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와 성남시의 자료제출 비협조에 대한 항의로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을 방문하고 있다. 2021.10.1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국민의힘은 간담회를 마친 뒤 오 행정1부지사에게 '2021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미제출 자료 목록'을 전달했다.

목록에는 '대장동·제1공단 결합도시개발 사업 관련 내부 검토 자료', '결재자료 문서 사본, 성남도시개발공사와 송수신한 문서 사본 일체',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임용하게 된 절차 및 경위' 등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오 행정1부지사는 국민의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도청에 이어 성남시청도 항의 방문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18일과 20일 경기도에 대한 국감에 나선다.

경기도 관계자는 "대장동 관련 자료는 성남시 업무에 해당한다"며 "더불어 자치사무에 대한 국감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yo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