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범계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 조사하고 있어"

송고시간2021-10-13 14:44

댓글

"고발장에 실무자 실명 언급된 부분 심각하게 보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월성원전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13일 법무부 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고발장에 실무자들의 실명이 언급됐는데, 어떻게 가능했겠느냐"며 "그 점을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이달 5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이 월성 원전 관련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20일 월성원전 1호기의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관련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틀 뒤인 22일 대검에 관련 수사 참고자료를 송부했는데, 국민의힘은 같은 날 오후 대전지검에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을 고발했다.

김 의원은 이를 언급하며 "국민의힘이 이 사건을 고발할 당시 국정감사 중이었는데, 이틀 만에 고발장을 작성할 시간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고발장에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 외에 추가적인 내용이 있다면 검찰이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국감에 출석한 박 장관은 "(원전 사건 고발 과정에) 매우 중대한 의문을 갖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고발사주 의혹'으로 공수처 수사를 받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거취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소환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공수처가 소환하는지 보고, 구체성을 따져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밝혔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