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 1차관, 이란 신임 외교차관과 통화…동결자금 문제 논의

송고시간2021-10-13 21:27

댓글

이란측, 동결자금 해결 촉구…韓 "양국관계 중심두고 JCPOA 복원협상 재개 지원"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알리 바게리 카니 이란 신임 외교부 정무차관과 첫 통화를 하고 동결 원화자금 문제를 포함한 양국관계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최 차관은 통화에서 한·이란 관계의 중요성을 중심에 두고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 재개를 위해 필요한 외교적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바게리 차관은 동결 원화자금 문제 해결을 촉구하면서 JCPOA 관련 이란 측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는데,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리면서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8조3천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최 차관은 바게리 차관에게 코로나19 위기를 겪고 있는 이란 정부와 국민을 지원하기 위해 가능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아울러 양 차관은 앞으로 동결자금 문제 등 여러 양자 현안을 긴밀히 협의할 수 있는 직접 소통채널 역할을 해나가기로 했다.

외신에 따르면 바게리 차관은 전임자인 압바스 아락치 정무차관의 뒤를 이어 지난달 임명됐다. 그는 이란의 라이시 대통령 신정부에서 이란 핵협상단을 이끌게 됐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