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도 대장동 국감…법사위·국토위 '격전지' 예고

송고시간2021-10-14 08:11

댓글
코로나19로 출입 제한되는 국정감사장
코로나19로 출입 제한되는 국정감사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21년 국정감사 첫날인 지난 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실 앞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출입 인원 제한으로 관련 부처 직원들이 복도에서 대기하고 있는 모습.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회는 14일 법사위, 국토위, 교육위 등 10개 상임위원회별로 국정감사를 이어간다.

법사위는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서울동부지검·서울남부지검·서울북부지검·서울서부지검·수원지검 등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을 향해 여야의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를 이번 의혹의 '몸통'으로 주장하는 국민의힘은 이 지사와 대장동 의혹의 연결고리를 집중 부각할 전망이다.

특히 검찰이 대장동 의혹의 본거지인 성남시청과 경기도청을 아직 압수 수색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하고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나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 등 화천대유와 얽힌 야권 인사를 거론할 예정이다.

2015년 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지휘했던 강찬우 당시 수원지검장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한 점도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토위는 이날 한국부동산원·주택도시보증공사 등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대장동 의혹과는 거리가 먼 피감 기관들이지만 이재명 대선후보가 오는 20일 국토위의 경기도 국감에 출석하기로 한 만큼 이와 관련한 공방이 오고 갈 전망이다.

대장동 관련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한 경기도청의 협조 문제를 두고 여야 간 갈등이 격화될 가능성도 있다. 증인채택과 관련해서도 진통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학교를 대상으로 한 교육위 국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에서 직위해제 된 후 20개월간 5천600여만원을 급여로 받은 것이 주된 쟁점이다.

국방위원회는 공군본부와 해군본부 등을 상대로 질의한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문화진흥회·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등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한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영화진흥위원회 등을 상대로 질의한다.

보건복지위원회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대한적십자사, 국립중앙의료원 등을 상대로 국감을 진행한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