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공군, 파괴력 키운 신형 '벙커버스터' 시험투하

송고시간2021-10-14 09:24

댓글

북한·이란 지하 핵·미사일 시설 등 파괴에 사용

(서울=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에글린 공군기지는 지난 7일 F-15E 전투기가 3만5천ft 상공에서 GBU-72 첨단 5K 관통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전투기에서 폭탄을 투하하는 모습. 2021.10.14 [에글린 공군기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에글린 공군기지는 지난 7일 F-15E 전투기가 3만5천ft 상공에서 GBU-72 첨단 5K 관통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전투기에서 폭탄을 투하하는 모습. 2021.10.14 [에글린 공군기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 공군이 북한의 지하 핵시설 등을 파괴할 수 있는 신형 '벙커버스터' 폭탄을 처음 시험 투하했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에글린 공군기지는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F-15E 전투기가 지난 7일 3만5천 피트(10.6㎞) 상공에서 GBU-72 관통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미 공군은 2017년부터 GBU-72을 개발했으며, 비행 중인 전투기에서 시험 투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천 파운드(2.2t)급 중량의 GBU-72는 지하 벙커 등 강화 시설을 파괴하는 데 사용될 수 있으며, 미 공군이 이미 운용 중인 같은 중량의 GBU-28보다 파괴력을 크게 키웠다.

미 공군지 에어포스타임스와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GBU-72가 북한이나 이란의 지하 핵·미사일 시설을 파괴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 공군은 첨단폭격기에만 탑재할 수 있는 3만 파운드(13t)급 중량의 GBU-57 벙커버스터도 운용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에글린 공군기지는 지난 7일 F-15E 전투기가 3만5천ft 상공에서 GBU-72 첨단 5K 관통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폭탄이 폭발하는 모습. 2021.10.14 [에글린 공군기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에글린 공군기지는 지난 7일 F-15E 전투기가 3만5천ft 상공에서 GBU-72 첨단 5K 관통탄을 투하했다고 밝혔다. 폭탄이 폭발하는 모습. 2021.10.14 [에글린 공군기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