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EU, 이란에 강경…"핵합의 복원 실패시 모든 선택지 고려"

송고시간2021-10-14 10:22

댓글

말리 미 특사, 걸프 3국 방문 계획…모라 EU 사무차장은 테헤란으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로이터=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외무장관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담을 하고 있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에 실패한다면 "모든 선택지"를 고려하겠다며 이란에 강경한 발언을 잇따라 내놨다.

유럽연합(EU)도 핵합의 복원 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외교관이 이란을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이란 핵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야이르 라피드 이스라엘 외무장관, 아랍에미리트(UAE) 외무장관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3자 회동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제기한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모든 선택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피드 이스라엘 외무장관도 "세계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여긴다고 믿지 않는다면, 이란은 폭탄을 향해 달려가는 것"이라며 "이스라엘은 주어진 순간에 어떤 방식으로든 즉각 행동에 나설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특사도 이란이 핵 합의로 돌아올 뜻이 없다면 "모든 선택지"를 고려할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로이터통신은 이 "모든 선택지"는 통상 먼 훗날이긴 해도 군사행동의 가능성을 포함하는 표현이라고 전했다.

말리 특사는 오는 15∼21일 아랍에미리트,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등 걸프 3국을 방문할 계획이다.

그는 방문 기간 "이란 핵 합의 복귀 노력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며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면 이란의 핵 프로그램을 통제하기 위해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지도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EU에서는 엔리케 모라 대외관계청 사무차장이 14일 테헤란을 방문한다.

모라 사무차장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결정적인 순간에 테헤란으로 가 나의 카운터파트를 만날 것"이라고 적었다.

'E3'로 불리는 유럽 3개국(영국·프랑스·독일)의 한 외교관은 로이터통신에 "핵 상황은 계속해서 심각하게 악화하고 있다"며 "지금 E3의 시각은, 평상시와 달리 이란 핵합의의 심각한 위기 중 방문이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 핵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것으로,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일방적으로 합의를 탈퇴하겠다고 선언하고 제재를 부활시킨 후 이란도 핵 활동을 일부 재개했다.

이란은 4월 초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미국을 제외한 5개국과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지만, 6월 대미 강경파인 세예드 이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중단된 상태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