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리병원 접은 제주헬스케어타운에 국내 의료기관 속속 '노크'

송고시간2021-10-14 10:48

댓글

녹지국제병원 건물에는 암·난임·세포치료 병원 개원 추진

난임 치료 차병원·바이오그룹, 종합건강검진 KMI 한국의학연구소도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의료 산업 육성을 목적으로 한 제주헬스케어타운 사업이 서서히 제모습을 갖추는 모양새다.

14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등에 따르면 제주헬스케어타운 내 영리병원 설립이 무산됐지만, 국내 기업인 우리들리조트제주가 녹지국제병원 건물을 인수해 비영리병원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들리조트제주는 올해 안으로 녹지국제병원 건물의 지분 80% 인수하고 자회사인 디아나서울을 통해 12월께 국내 의료법인을 설립, 내년 개원한다는 방침이다.

녹지국제병원 건물
녹지국제병원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디아나서울은 최신 암 치료기 도입과 치료, 난임 치료, 세포치료 등 첨단 스마트병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외국인 의료관광 상품을 통해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는 등 의료관광 활성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디아나서울은 12월께 의료법인이 설립되면, 이후 국내 의료법상의 병원 개원 절차를 밟아나갈 계획으로, 개원은 내년께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녹지그룹 자회사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이하 녹지제주)가 의료법인에도 관여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녹지제주는 건물의 나머지 지분 20%를 소유하는 것 외에 새로 만들어지는 의료법인과 해당 의료법인 운영에는 전혀 관여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아나서울 관계자는 "디아나서울 주도로 국내 의료법인을 설립하고 녹지국제병원 건물에서 비영리 병원을 운영할 예정"이라며 "녹지제주는 단지 병원이 운영될 예정인 건물, 즉 부동산 일부 지분만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주도민들은 암 치료를 위해 수도권 등 다른 지역으로 가는 경우가 많은데, 새 병원이 들어서게 되면 첨단 암 치료 시설 및 전문인력 유치로 치료를 위해 다른 지역으로 가야 하는 불편함을 덜어주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차병원·바이오그룹은 제주헬스케어타운에 난임 전문 의료기관 설립을 위해 JDC와 실무협의를 벌이고 있다.

차병원·바이오그룹은 1986년 국내 민간병원 최초 시험관 아기 출산에 이어 1989년 세계 최초로 미성숙 난자의 임신과 출산에 성공했다.

녹지국제병원 건물
녹지국제병원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차병원·바이오그룹은 국내 유일 산·학·연·병 클러스터인 차바이오컴플렉스를 통해 차의과대, 종합연구원, 차병원 등의 의료·임상·특허·바이오를 연결하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앞서 JDC는 지난 3월 국내 최대 규모 종합건강검진 기관인 KMI 한국의학연구소와 제주헬스케어타운 내 종합건강검진 센터를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무관청인 보건복지부는 지난 13일 KMI 한국의학연구소 제주분사무소 설치를 위한 정관 변경을 승인했다.

내년 초 제주헬스케어타운 내 의료서비스센터에 종합건강검진센터가 설립될 예정이다.

KMI 한국의학연구소는 비영리 의료재단법인으로 1985년 설립된 후 서울 광화문·강남·여의도 등 3곳과 수원·대구·부산·광주 등 4곳에 종합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제주헬스케어타운은 의료관광 활성화를 목적으로 중국 녹지그룹이 2016년까지 서귀포시 동홍동과 토평동 일원 153만9천13㎡에 콘도미니엄(400세대), 힐링타운(228실) 등 숙박시설과 녹지국제병원 건물을 완공했다.

이어 2단계 사업으로 호텔과 의료시설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