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기 50%만이라도 주세요"…中 전력난에 한국기업들도 고통

송고시간2021-10-14 10:50

댓글

포스코 현지공장 전기로 껐다켰다…당국 눈밖 날까 피해 호소도 주저

내년 이후까지 전력난 장기화 조짐…저장성 일주일 중 이틀 전기 공급도

중국 장쑤성 소재 포스코 자회사 공장 2010년 가동 모습
중국 장쑤성 소재 포스코 자회사 공장 2010년 가동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4분기가 시작되는 10월부터는 사정이 나아지지 않겠나 기대를 했는데 결국 큰 변화가 없습니다. 많은 한국 기업이 개발구나 시정부를 찾아가 제발 전기를 50%만이라도 넣어달라 이런 식으로 사정하면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 현지의 한 한국 기업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이렇게 푸념했다.

최근 중국을 덮친 전력 대란으로 현지의 많은 한국 기업들 역시 생산 시설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 기업 관계자들에 따르면 10월 중국의 국경절 연휴가 끝난 8일 이후에도 저장성, 장쑤성, 광둥성 등 우리 기업이 많이 진출한 지역에서 제한 송전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 기업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은 "전기 공급이 아주 끊어지는 것까지는 아니지만 각 시 정부의 지침에 따라 전력 사용이 많은 주간 시간대에 전력 공급을 제한하고 야간에만 일부 전기를 쓸 수 있도록 하는 사례가 많다"고 전했다.

전력 공급 제한이 사전 계획에 따라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유동적인 것도 생산 시설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 큰 차질 요인이 되고 있다.

소식통은 "갑자기 저녁에 (당국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와 전력 과부하 때문에 안 되겠으니 내일 낮에는 공장 가동을 꺼 달라는 식이 많다"고 설명했다.

장쑤성 장자강(張家港)시에 있는 포스코 스테인리스강 공장도 전기 공급 제한으로 운영 정상화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

당국의 요구로 9월 말부터 가동을 중단했던 장자강 공장은 지난 1∼4일 정상 운영을 잠시 재개했지만 전기 공급 제한이 다시 시작되면서 스테인리스강을 만드는 전기로를 껐다 켜기를 반복하면서 약 80% 수준의 가동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포스코 측은 밝혔다.

전력 공급 제한으로 공장 운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국 기업들은 현지 지방정부의 눈 밖에 날 것을 우려해 피해를 외부에 호소하는 것도 극도로 꺼리는 분위기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연합뉴스의 현지 공장 취재 요청에 "민감한 상황이어서 현지 정부와의 관계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으니 양해해달라"고 했다.

한 주중 외교 공관 관계자는 "우리 기업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다방면으로 현지 당국을 접촉해 애로를 호소하고 있지만 전력 공급 문제는 한국 기업뿐만 아니라 중국에 있는 모든 기업들이 공히 겪고 있는 현상이어서 중국 당국에 강하게 어필하기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문제는 중국의 전력 공급 제한이 적어도 연말까지 계속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 산시(山西)성의 석탄 처리 공장에서 나오는 연기
중국 산시(山西)성의 석탄 처리 공장에서 나오는 연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초 중국 내 일각에서는 9월 중순부터 봇물 터지듯 나타난 지방정부의 갑작스러운 산업용 전력 공급 제한이 단순한 화력발전용 석탄 수급 문제 때문만이 아니라 중앙정부의 3분기 에너지 소비 실적 점검을 앞두고 나타난 '밀린 숙제하기' 성격도 강해 4분기가 시작된 10월부터는 사정이 급속히 개선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었다.

하지만 중앙정부 차원에서 전력 공급 정상화를 강하게 압박하고 나선 가운데서도 여러 지역에서 전력 공급 제한이 해소될 뚜렷한 기미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중국 동부 연안의 경제 발전 지역인 저장성은 이달 8일부터 전력 부족 상황 관리 등급을 기존의 'B급'에서 'C급'으로 한 단계 격상했다.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국경절 연휴 이후 저장성 일부 지역은 관내 기업들에 일주일 중 3∼4일 가동을 중단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중국 공업정보화부와 생태환경부는 지난 13일 베이징·텐진·허베이성을 아우르는 징진지(京津冀) 일대에서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넉 달간 철강 산업이 시설을 교대로 돌리는 등 감산에 들어갈 것을 지시했는데 이는 당국이 겨울 난방철을 앞두고 전력 및 석탄 부족 현상이 장기화할 것으로 보고 있음을 시사한다.

호주와의 외교 전쟁 영향으로 인한 발전용 석탄 공급 부족과 중국 당국의 경직된 탄소배출 저감 정책 집행 여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9월 중순부터 광둥성, 저장성, 장쑤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 등 최소 20개 성(省)급 행정구역에서 산업용 전기를 중심으로 제한 송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선양(瀋陽) 등 일부 동북3성 지역에서는 산업용이 아닌 일부 가정용 전기가 예고 없이 끊어지는 블랙아웃(blackout·대정전)까지 발생하면서 민심이 크게 동요하자 중국 중앙정부는 '민생용' 전기 공급에는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민심 수습에 나선 상태다.

전력난은 중국의 경제 성장 동력을 크게 약화시키고 나아가 세계적인 스태그플레이션으로 전이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된 상태다.

중국 당국은 전기 공급이 절대적으로 감소한 것은 아니지만 공급이 늘어난 수요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말한다.

리밍(李明) 중국 국가전력망공사 시장운영부 주임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올해 1∼9월 지역사회 전기 공급량은 4억8천만억㎾h에 달해 작년 동기보다 13% 증가했다"며 "겨울철을 맞아 전력 수요가 한층 증가해 순간 최대 부하가 사상 최고 수준을 넘어설 수 있어 전력 공급 부담이 비교적 큰 상태"라고 말했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