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종시 도심하천서 멸종위기 수달 가족 영상 포착

송고시간2021-10-14 12:00

댓글

국립생태원, 세종시 제천 하류·금강 본류에서 수달 서식 확인

무인 카메라에 포착된 수달 두마리(2021년 7월)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무인 카메라에 포착된 수달 두마리(2021년 7월)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세종특별자치시 도심하천인 제천의 하류 유역과 세종보 등 금강 본류 구간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달이 서식하는 것을 최근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올해 5월 제천변 산책로 등에서 수달의 서식 흔적이 보인다는 제보를 받고 제천과 금강이 만나는 최하류부터 상류까지 약 3.5㎞ 구간에 대해 수달 정밀 조사를 했다.

수달은 과거 아시아와 유럽의 하천 변에 넓게 분포했으나 도시화 및 하천 개발에 따른 수질오염, 서식공간 훼손, 남획 등으로 수가 급격히 줄었다.

연구진은 약 4개월간 분변과 발자국 등 흔적을 탐색하고 움직임 감지 무인 카메라를 설치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달을 조사해 제천 구간에 서식하는 수달의 모습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제천 하류 구간에서 확인된 수달은 최소 2마리 이상으로, 약 3∼4일 간격으로 출현했다.

특히 가족으로 추정되는 성체 수달 2마리가 함께 다니는 장면이 촬영됐다.

하천 안에서 먹이를 찾거나 특정 바위에 여러 차례 배변하며 영역 표시를 하는 장면 등도 촬영됐는데, 이는 수달이 제천을 단순한 이동통로가 아닌 실제 서식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번에 확인된 수달은 세종보 구간을 포함한 금강 본류와 제천 하류 유역을 중심으로 생활하며, 종종 세종시 내 도심하천 일대를 오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미자 환경부 4대강 자연성 회복을 위한 조사·평가단장은 "세종보 등 금강 본류뿐 아니라 세종시 도심을 관통하는 제천에도 수달이 서식한다는 사실은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며 "환경부는 세종시와 긴밀하게 협조해 시민과 수달이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시 수달 확인 구간 및 예상 활동 경로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시 수달 확인 구간 및 예상 활동 경로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okman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