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환경·노동단체 "광양제철소 시안가스 유출, 수사 나서야"

송고시간2021-10-14 14:50

댓글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군사용 독가스로 쓰이는 '시안가스'가 유출된 것으로 드러나자 환경·노동단체들이 진상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진상 조사 촉구하는 환경·노동단체
진상 조사 촉구하는 환경·노동단체

[광양만녹색연합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광양만녹색연합과 금속노조 광주전남지부,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등은 14일 오전 광양제철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수사 당국은 포스코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환경부는 시안화수소의 외부 유출 경위와 대책을, 고용노동부는 광양과 포항 제철소 코크스 공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포스코 코크스 공장에서 일하는 원하청 노동자들에 대한 즉각적인 건강영향평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행정 당국의 외면과 포스코의 방치 속에 작업환경측정조차 한 번도 시행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노동자들은 시안가스라는 맹독성 가스가 누출되는 위험의 공장에서 작업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포스코에 대해선 "슬러지 재활용의 문제와 함께 맹독성 시안가스가 누출되는 것을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이 문제를 은폐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서울 마포갑) 의원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채취한 'BET 슬러지'에서 최대 1천37.5ppm의 '시안'이 검출됐다"고 13일 밝힌 바 있다.

포스코 측은 코크스 오븐 공정 내에서 시안가스가 발생하고 있다고 인정하면서 유출될 수 있는 환경을 보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의원실에 답변했다.

minu2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