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 15일 개장…지역상인 반발

송고시간2021-10-14 15:00

댓글

(서귀포=연합뉴스)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이 오는 우여곡절 끝에 15일 개장한다.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 개장 D-1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 개장 D-1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신화월드 내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전문점의 한 점포에서 관계자들이 개점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4 jihopark@yna.co.kr

신세계사이먼은 서귀포시 안덕면 제주신화월드 내에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을 이날 연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리미엄 전문점은 신화월드 그라운드 층의 제주관광공사 시내면세점이 철수한 자리(8834.53㎡)에 60여 개 브랜드로 구성됐다.

신세계사이먼 측은 올해 5월 전문점 개장해 여름 성수기 영업을 기대했었다. 제주칠성로상점가진흥사업협동조합 등 도내 상인단체가 상권 침해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중소벤처기업부에 사업조정을 신청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몇 차례 조정 협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지난달 28일 도내 기존 매장에서 다루는 372개 브랜드와 중복되는 브랜드의 입점과 판매를 제한하는 것 등을 내용으로 하는 권고를 신세계사이먼 측에 했다.

신세계사이먼은 공식 명칭도 '아웃렛' 대신 '전문점'으로 변경했다.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 개장 D-1
신세계사이먼 제주 프리미엄 전문점 개장 D-1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신화월드 내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전문점의 한 점포에서 관계자들이 개점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4 jihopark@yna.co.kr

개장을 하루 앞두고 있음에도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전문점을 둘러싼 지역 상인단체와 신세계사이먼 간의 갈등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제주도상인연합회는 14일 유통산업발전법 위반 혐의로 제주신화월드 운영사이자 점포 등록 주체인 람정제주개발을 경찰에 고발했다.

상인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규모 점포 등록 과정에서 매장 면적 과소 편입, 대규모 점포 사업 형태 오등록, 상권영향평가서 부실 작성 등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신세계사이먼 측은 "중기부 권고 사항을 충실히 이행하며 상인들과 상생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채용된 직원이나 입점 업주 피해도 예상돼 개점을 미룰 수 없다"고 전했다.

신세계사이먼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개장 당일 공식 행사는 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jiho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