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칩거 나흘만 나타난 이낙연…'원팀'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

송고시간2021-10-14 16:09

댓글

경선 패배 후 두문불출하다 해단식 참석…설훈 "세상일은 사필귀정"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전 대표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는 이낙연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4 [이낙연 캠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정수연 기자 = "오늘은 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패배 후 칩거에 들어갔던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나흘 만인 14일 공식 석상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와의 '원팀' 구성 방안 등 현안 질문에 답변을 회피하면서 대선 경선 후유증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듯한 모습을 드러냈다.

초록색 넥타이를 맨 이 전 대표는 이날 예정보다 15분 정도 일찍 캠프 해단식이 열린 여의도의 한 빌딩에 도착했다.

'지켜줄 게 이낙연',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등 피켓을 들고 건물 입구에 모인 지지자 100여명은 이 전 대표가 나타나자 이름을 연호하며 뜨겁게 환영했다.

이 전 대표는 웃음기 없이 덤덤한 표정으로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하고 포옹하며 등을 토닥여줬다. 일부 지지자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재명 구속 가능성' 등 경선 기간 강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설훈 의원은 "세상일은 사필귀정"이라며 "우리가 하고자 한 것은 민주당을 위하고 대한민국을 위한 길이었다는 게 확실하다"고 말해 지지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공공기관 이전 문제 등을 놓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각을 세워 온 양철민 경기도의원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이낙연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0.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해단식은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박광온·전혜숙·최인호·신동근·김철민·박정·오영환·이영훈·양기대·윤영찬·배재정 등 캠프 인사를 비롯해 60여명이 행사장에 자리했다.

이 전 대표는 해단식에서 "요즘 저건 아닌 듯싶은 일들이 벌어져 마음에 맺힌 것이 있었다",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 등 격정적인 표현을 써가며 감정의 앙금을 굳이 감추지 않았다.

행사를 마치고 건물 밖으로 나온 이 전 대표는 지지자가 건네준 꽃다발 두 다발을 머리 위로 번쩍 들고 만세 자세를 취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원팀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 '이재명 후보를 만날 것인가',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것인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표표히 자리를 떠났다.

경선 직후 "제 정리된 마음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며 칩거에 들어간 이 전 대표는 사흘 만인 13일 당무위 결정에 승복 선언을 하고 이날 공식 석상에 복귀했지만, 경선 후폭풍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해단식 참석하며 지지자와 포옹하는 이낙연 전 대표
해단식 참석하며 지지자와 포옹하는 이낙연 전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이낙연 필연캠프 해단식에 참석하며 지지자와 포옹하고 있다. 2021.10.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당무위가 '무효표 처리' 취소 요구를 이른바 '박수 추인'으로 기각한데다 송영길 대표가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의 문자 항의에 대해 "일베 수준"이라고 작심 비판한 것을 두고 이 전 대표의 지지자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경선 결과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이날 법원에 내는 등 경선 내홍에 따른 여진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gee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