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전남 주말 첫 한파주의보…아침 기온 3도까지 '뚝'

송고시간2021-10-14 17:33

댓글
핫팩으로 견디는 선별진료소 의료진
핫팩으로 견디는 선별진료소 의료진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전남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예보됐다.

광주지방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는 16일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져 오는 17일 내륙을 중심으로 첫 한파특보가 발표되는 곳이 있겠다고 14일 밝혔다.

고도 약 5km 상공에서 북서쪽으로부터 영하 25도 이하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하고, 지상에서는 대륙의 찬 고기압이 확장함에 따라 16일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낮아지겠다.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지면서 전남 일부 내륙은 17일 아침 최저 기온이 3도 이하를 기록하는 곳도 있겠다.

최근 한반도 주변에 머무르던 따뜻한 고기압으로 인해 평년보다 기온이 높았으나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됨에 따라 급격히 기온이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 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기존에 머물던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며 비구름이 생성돼 15일 오후부터 16일 오전까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번 추위는 오는 18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며 20일께 북서쪽에서 대륙 고기압이 다시 확장하면서 추워질 가능성도 있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저온으로 인한 농작물 냉해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온 조치 등을 하고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도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