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레바논서 헤즈볼라 주도 시위중 총격전…최소 5명 사망

송고시간2021-10-14 21:00

댓글
14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남부의 타유네에서 시위대를 겨냥한 총격이 발생한 가운데, 헤즈볼라 대원들이 소총을 들고 응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14일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남부의 타유네에서 시위대를 겨냥한 총격이 발생한 가운데, 헤즈볼라 대원들이 소총을 들고 응사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14일(현지시간) 시위 도중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 5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 A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격은 최초 베이루트 남쪽 교외의 타유네 지역에서 지난해 대폭발 참사의 진상조사에 반대하는 시위 도중 발생했다.

레바논 내무부는 지금까지 최소 5명이 사망했으며, 20여 명이 부상했다고 집계했다.

레바논군은 성명을 통해 "기독교도와 시아파 무슬림 거주지역 사이의 원형교차로를 지나는 시위대를 겨냥해 총격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어 "기독교도 거주지에서 시작된 총격은 교전으로 이어졌다"고 부연했다.

처음 총격을 가한 주체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AFP 통신은 시아파 무장 정파 헤즈볼라 대원들도 소총을 들고 먼저 총격을 가한 괴한과 교전했다고 전했다.

이날 시위는 베이루트 대폭발 참사의 조사를 담당한 법관 교체를 주장해온 헤즈볼라와 관계 정당인 '아말 운동'이 주도했다.

meol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