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등 30개국, 랜섬웨어 대응 가상자산 세탁 차단 협력키로

송고시간2021-10-15 01:00

댓글

미 백악관 주관으로 '랜섬웨어 대응' 국제회의 화상 개최…북한·러시아 등 겨냥

정부 "랜섬웨어는 초 국경적 위협…국제 공조에 적극 참여"

전 세계서 동시다발 '랜섬웨어' 공격(CG)
전 세계서 동시다발 '랜섬웨어' 공격(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30여 개국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가상화폐) 자금세탁을 차단하는 등 적극적인 국제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과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등 30여 개국은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관으로 13∼14일 열린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화상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외교부가 15일 전했다.

공동선언문에는 랜섬웨어 대가 지급과정에서의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감독·조사 관련 협력이 명시됐다.

랜섬웨어를 활용하는 해커들은 가상화폐의 경우 출처를 알기 어렵고 수사망을 피하기 쉽다는 점을 고려해 이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법집행기관과 안보당국, 사이버안보기관 간의 협력 적시 추진, 사이버 범죄 대응과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 등이 선언문에 담겼다.

회의 참석자들은 랜섬웨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사이버역량 강화와 민관 협력 증진, 법 집행 및 수사 과정의 국제 공조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통으로 제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충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에 적극 동참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초 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올해 8월 랜섬웨어 대응 강화 방안을 수립해 예방·대응·역량강화 등 전 주기적 랜섬웨어 대응 강화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의에 미국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앤 뉴버거 NSC 사이버신기술 부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를 합성한 단어로,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컴퓨터를 사용불능 상태로 만들고 이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방식의 악성 프로그램을 뜻한다. 미국은 특히 러시아와 중국, 북한 등의 랜섬웨어 공격 대응에 힘을 쏟고 있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