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尹, 독립군 행세 친일파꼴…후보사퇴하라"

송고시간2021-10-15 09:04

댓글

"정치활동 자격 상실…징계 면직 공무원, 대통령 될 수 없어"

브리핑룸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브리핑룸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위해 브리핑룸에 들어서고 있다. 2021.10.12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5일 징계 불복 소송 1심에서 패소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고, 급기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사퇴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으며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는 1심 재판부의 평가를 언급하며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검찰은 국기문란 헌법파괴 범죄집단 그 자체"라며 "더 강력하고 중단 없는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이 정치를 하지 않는 세상,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한 세상을 만들어 윤 전 총장과 같은 정치검찰이 다시는 검찰사에 존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