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김만배 영장기각에 "檢, 오락가락 수사로 의혹만 키워"

송고시간2021-10-15 12:13

댓글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정수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검찰이 의혹만 키웠다"고 비판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검찰은 김만배, 남욱, 유동규, 정영학 등 의혹의 중심에 선 인물들의 오락가락 말만 쫓는 수사로 카더라식 의혹만 키웠다"며 "부실 수사, 늑장 수사라는 오명을 얻지 않도록 실체적 진실에 집중하는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영장 기각을 이유로 특검 도입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자신들이 연루된 토건 비리 게이트인데도 다시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자신들의 비리를 덮으려는 억지 주장을 멈추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 측도 "검찰이 여론에 편승해 수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캠프 출신의 김병욱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검찰이 너무 여론에 편승해서 한 사람의 녹취록과 자술서에 근거해 수사하지 않느냐는 생각을 한다"며 "누가 '전주' 역할을 했고 그 돈이 어떻게 화천대유로 들어왔냐 등을 중심으로 수사한다면 사건 본질에 접근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재명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뇌물죄로 몰아가려고 했던 게 잘 안 된 게 아닌가"라며 "(검찰이) 이재명과 연결 고리를 찾기 위해 했던 것들이 증거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우리 입장에선 연결되는 게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구치소 나서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구치소 나서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의왕=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15일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와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021.10.15 mon@yna.co.kr

js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