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픽! 영동] 주홍빛으로 물든 '감고을' 영동

송고시간2021-10-15 14:05

댓글

(영동=연합뉴스) 감 주산지인 충북 영동군의 도심 곳곳이 주홍빛으로 물들었다.

감 가로수길
감 가로수길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로변에 늘어선 감 가로수마다 어른 주먹만한 크기의 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탐스럽게 익어가고 있다.

감 가로수는 영동군의 상징이다. 2000년 '전국 아름다운 거리숲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1975년 읍내 30여㎞ 도로변에 2천800여그루가 심어졌지만, 지금은 159㎞ 구간에 2만1천706그루의 감 가로수길이 조성됐다.

2004년에는 가로수 조성·관리 조례'가 제정됐다.

군은 무단 채취 지도단속반을 편성하고 가로수 관리자를 지정하는 등 수시로 생육상태를 확인하면서 감 가로수를 관리하고 있다.

감 가로수길
감 가로수길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군 관계자는 "감 가로수길은 감고을 영동을 전국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곳을 방문한 관광객들은 다시 걷고 싶은 길로 꼽고 있다"고 말했다. (글 = 심규석 기자, 사진 = 영동군 제공)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