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김정재 "월성원전, 대장동과 닮은꼴…윗선·몸통 있어"

송고시간2021-10-15 17:44

댓글

가스공사 사장 "사실관계 틀려…공소장 제시해달라"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중소기업위의 15일 국정감사에서 "월성원전 조기폐쇄와 대장동 의혹은 닮은 꼴"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이날 에너지 공기업을 대상으로 한 산자중기위 국감에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주범은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이었던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주무 부처 장관이자 바지사장인 백운규 전 장관, 당시 한국수력원자원 사장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시 청와대 비서관이 이 모든 것을 혼자 결정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결국 위에서 모든 것을 결정한 누군가가 있지 않겠느냐는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대장동도 마찬가지다. 사건 주범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이자 바지사장인 김만배 전 기자, 실무 이행을 한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라며 "국민들은 유 전 본부장 윗선에 이재명 경기지사가 있다고 의심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전 사건을 보면 닮은 꼴이 떠오른다. 바로 대장동 게이트"라며 "윗선과 몸통이 공교롭게도 현 대통령과 차기 대통령을 노리는 후보라는 점을 국민들이 어떻게 평가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월성원전 조기폐쇄 논란을 만든 실무자들이 있고 '윗선'은 문재인 대통령이며, 대장동 의혹 역시 유 전 본부장 위에 '몸통'인 이 지사가 있다는 의혹 제기로 보인다.

김 의원이 공소장을 토대로 월성원전 조기 폐쇄 논란을 질의하는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이자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공소장 어디에 나와 있다는 것인가. 공소장을 제시해 달라"고 맞받았다.

채 사장은 이런 김 의원 질의에 "사실관계가 틀리다"라며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에 관여한 바가 없다"고 답했다.

답변하는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답변하는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왼쪽)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1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