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WHO 연구 "아프리카 코로나 7건중 1건만 검출"

송고시간2021-10-15 16:57

댓글

실제 감염자 5천900만명 추산…"신속검사 도입하고 백신 수급 빨리해야"

지난해 4월 남아공 알렉산드라 타운십서 코로나19 검사하는 장면
지난해 4월 남아공 알렉산드라 타운십서 코로나19 검사하는 장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있는데도 검출되는 경우는 7건 중 1건만이라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새 연구에서 밝혔다고 A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대륙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5천900만 명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아프리카에서 보고된 확진자는 800여만 명이고 사망자는 21만4천 명이다.

맛시디소 모에티 WHO 아프리카 담당국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제한된 검사 때문에 우리는 아직도 아프리카의 너무 많은 지역사회에서 계기판만 보고 맹목적으로 비행하는 꼴"이라고 말했다.

좀 더 정확한 수의 감염자를 파악하고 전염을 더 잘 차단하기 위해 유엔은 아프리카 8개국에서 신속 진단 검사를 늘려 내년에 700만 명을 검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속 검사는 적정 가격에 믿을만하며 사용하기 쉽고 결과도 15분 이내에 알려준다.

이를 통해 추가로 36만 건이 검출되고 이 가운데 약 75%는 무증상이거나 경미한 증상일 것이라고 모에티 국장은 말했다.

그러나 유엔은 검출되지 않은 수백만의 감염자를 가진 아프리카로선 백신 접근을 가속하는 게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에 백신 도착은 더디고 접종률도 낮다. 유엔에 따르면 아프리카 54개국 가운데 단지 30% 국가에서 인구의 10%를 완전히 접종했지만 고소득 국가에선 근 90%의 접종률을 달성했다.

모에티 국장은 연말 여행 시즌이 다가오면서 확진자 급증으로 제4차 감염파동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국들이 상당수의 백신 제공을 내년까지 기다리기보다는 바로 지금 아프리카와 공유해달라고 당부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