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동해서 러시아 영해 침범 시도한 미 구축함 저지"

송고시간2021-10-16 01:22

댓글

"미국 구축함 '채피' 블라디보스토크 인근 영해 침범 시도"

2009년 동해항에 입항한 미국 이지스 구축함 '채피'
2009년 동해항에 입항한 미국 이지스 구축함 '채피'

(동해=연합뉴스) 지난 2009년 3월 12일 동해항에 입항한 미국의 이지스 구축함인 채피함(9천200t급). 2021. 10. 15.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러시아 국방부는 15일(현지시간) 동해에서 자국 영해로 진입하려 한 미국 구축함을 저지했다고 밝혔다.

AP·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15일 오후 5시께 미 해군 구축함 '채피'(DDG 90·9천200t급)가 러시아 수역으로 접근했으며 영해 진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 구축함은 러·중 합동 화력 훈련으로 진입이 금지된 해역에 있었다"며 "인근에 있던 러시아 해군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이 이런 행동에 대해 국제 통신 채널을 통해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고를 받은 후에도 채피는 항로를 변경하는 대신 헬기 이륙 준비를 알리는 깃발을 올렸다"며 "이는 진로와 속도를 변경할 수 없음을 의미하며, 채피는 표트르 대제만(블라디보스토크 인근 만)을 침범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국방부는 "트리부츠 제독은 국제 항행 규정을 준수하면서 미국 구축함의 영해 침범을 저지하기 위한 기동에 들어갔다"며 "오후 5시 50분께 두 함정이 60m까지 접근한 후에야 미국 구축함은 방향을 틀었다"고 밝혔다.

채피는 알레이 앨버트 버크 전 미국 해군참모총장의 이름을 딴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구축함으로 2009년 한미연합훈련 차 동해항에 입항하는 등 한국에도 자주 정박하는 미 해군 함정이다.

kind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