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세안 "이달말 정상회의에 미얀마군 지도자 배제"(종합2보)

송고시간2021-10-16 14:46

댓글

의장국 브루나이 "비정치적 대표 초청" 발표

유엔 등 국제사회의 군정 인정 여부 등에도 영향줄 듯

지난 6월 모스크바 국제안보 콘퍼런스에 참석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
지난 6월 모스크바 국제안보 콘퍼런스에 참석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이 이달 말 열리는 정상회의에 미얀마 군사정부 지도자를 참석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

16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아세안 정상회의는 오는 26~28일 열린다.

아세안은 전날 화상으로 외교장관 회의를 열고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의 정상회의 참석 허용 여부를 논의했다.

브루나이는 "전날 회의에서 미얀마의 정치적 대표를 참석시키는 문제에 대해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세안은 미얀마 군사정부 지도자의 정상회의 참석을 불허하는 대신 미얀마의 비정치적 대표를 회의에 초청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일부 회원국은 지난 4월 24일 특별 정상회의에서 나온 합의사항을 미얀마 군정이 지키지 않은 점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세안은 당시 회의에서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로 촉발된 유혈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즉각적인 폭력 중단, 특사 파견 등 5개 사항에 관한 합의를 채택했다.

당시 회의에는 흘라잉 총사령관도 참석했다.

4월24일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맨 오른쪽)
4월24일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맨 오른쪽)

[인도네시아 대통령실/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이후에도 군경에 의한 시민 학살 등 유혈 참사가 끊이지 않았고, 아세안은 미얀마 사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비난을 국제사회에서 받아왔다.

지난주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 화상회의에서도 군정이 합의 사항을 실천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세안의 이번 결정은 유엔(UN) 등 국제사회의 미얀마 군정 인정 여부 등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8일 아세안 외교장관들과 화상 회의를 가지려다 하루 전 취소하기도 했다.

당시 로이터통신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결정은 해당 회의에 군정 외교장관이 참여하려 한 것과 관련있다고 보도했다. 군정 외교장관이 참여한 가운데 유엔 총장이 회의를 진행할 경우, 자칫 군정을 인정했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는 것이다.

군정은 문민정부 당시 임명된 초 모 툰 현 주유엔 대사가 쿠데타 이후 군부를 비판하자 그를 해임하고 군부 인사를 후임 대사로 지명한 상태다. 하지만 유엔은 이를 승인하지 않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면서 지난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켰다. 이후 이를 규탄하는 시민들과 및 반군부 인사들을 무력으로 탄압해왔다.

미얀마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전날 기준으로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민간인 1천178명이 군경에 의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