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화천대유 돈줄기, 국민의힘으로…결국 국힘 게이트"

송고시간2021-10-16 18:47

댓글
이재명 대선후보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대장동 의혹의 본질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야권이 제기하는 의혹들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재명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이 정영학 녹취록 '그 분'으로 이재명 후보를 엮으려다 실패하니 이제 남욱 녹취록을 등장시켰다"며 "남욱이 곧 귀국하고 이재명 후보의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잔꾀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과거 대장동 주민들과 대화를 나누며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언급한 녹음파일을 공개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계획 관련 공문에 최소 10차례 서명했다고 지적한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도 직격했다.

우 의원은 "시장이 대장동 사업계획서 공문에 결재한 것을 두고 호떡집에 불난 듯 호들갑을 떤다"며 "전직 시장 출신 의원이 그러니 참 의아할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의 돈 줄기는 계속 국민의힘으로 흘러갔다"며 "한나라당 출신 남욱 등으로 아무리 물타기를 해봐야 화천대유의 진실은 토건 세력과 국민의힘 게이트일 뿐이다"라고 몰아세웠다.

캠프 대변인 출신의 박찬대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당연히 해야만 하는 결재인데 무슨 문제가 있느냐. 이런 식이면 '이재명 손가락 10개로 밝혀져'라는 단독(기사)도 가능하겠다"고 비꼬았다.

김태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장동 토건세력의 탐욕과 이에 결탁한 고관대작들 행태가 국민들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엄정한 수사로 진실이 하루속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법원의 '징계 정당 판결'을 고리로 야당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정다은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총장으로 검찰 공정성을 해치는 중대한 비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징계를 받은 이가 더 큰 역할을 잘할 리 만무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보직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y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