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골칫거리 된 콜롬비아 마약왕의 '애완하마' 24마리 중성화

송고시간2021-10-17 00:37

댓글

에스코바르가 들여온 하마 4마리, 80마리로 불어나

콜롬비아 마약왕의 하마 중성화
콜롬비아 마약왕의 하마 중성화

(CORNARE/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보호시설에 있는 하마들. 콜롬비아 당국은 마약왕 에스코바르가 들여온 하마 후손들의 개체 수 조절을 위해 24마리에 중성화 약품을 투여했다. 2021.10.16. photo@yna.co.kr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콜롬비아 옛 마약왕이 들여온 후 개체 수가 늘어 골칫거리가 된 하마들을 당국이 화학적인 방식으로 중성화했다.

콜롬비아 지역 환경당국은 마그달레나강 유역의 하마 24마리에 미국이 제공한 중성화 기능 약품을 성공적으로 투여했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당국은 이 같은 화학적인 중성화가 기존 외과적인 중성화 시술보다 간편하고 저렴하게 하마 개체 수를 조절하는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들 하마는 콜롬비아의 악명 높았던 마약왕 파블로 에스코바르가 키우던 '애완하마'의 후손들이다.

전성기에 세계에서 손꼽히는 부자였던 에스코바르는 개인 동물원을 만들고 코끼리, 기린, 얼룩말, 캥거루 등 이국적인 동물들을 들여왔다.

1993년 에스코바르가 경찰에 사살된 후 그의 동물들은 동물원 등으로 옮겨지거나 죽었지만, 하마 암컷 3마리와 수컷 1마리는 그대로 야생에 남겨졌다.

콜롬비아 마약왕의 하마 중성화
콜롬비아 마약왕의 하마 중성화

(CORNARE/AFP=연합뉴스) 콜롬비아 당국 관계자들이 하마 중성화를 준비하고 있다. 2021.10.16. photo@yna.co.kr

물과 먹잇감이 풍부하고 천적도 없는 마그달레나강 유역에서 하마들은 빠르게 번식해 현재 80마리까지 불어났다.

남미 야생에선 볼 수 없는 하마들은 이색 관광상품이 됐지만, 지역 생태계를 교란하고 주민들을 다치게 하는 등의 문제도 일으켰다.

그대로 뒀다가는 걷잡을 수 없이 개체 수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당국은 개체 수 조절을 위해 고심했다.

앞서 11마리를 외과적으로 중성화했는데 거구의 하마를 유인해 마취하고 두꺼운 피부를 절개한 후 생식기관을 찾아내는 것은 쉽지 않은 작업이어서 보다 효율적인 대안을 모색해 왔다.

당국은 이번에 시도한 약품 투여가 암수 모두에게 효과가 있다며, 다만 3회분을 투여해야 해서 쉽지는 않은 작업이었다고 설명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