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전남 영하로 '뚝'…올가을 첫 한파주의보(종합)

송고시간2021-10-17 11:17

댓글
선별진료소 의료진 '발 시려워'
선별진료소 의료진 '발 시려워'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17일 광주·전남에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달 초에는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며 전남 곳곳에서 역대 10월 중 최고 기온을 기록했으나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이날은 관측 이래 가장 추운 10월의 날씨를 보인 지역도 나왔다.

1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지리산 성삼재 영하 3.3도, 무등산 영하 3.1도, 광양 백운산 0.7도를 기록했다.

내륙은 곡성 옥과 1.9도, 화순 북면 2.2도, 고흥 2.7도, 보성 3.3도, 영광 3.4도, 광양 3.5도, 장성 3.8도, 담양 3.8도, 광주 4.1도 등이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비공식 기록인 산간지역을 제외한 주요 관측 지점 가운데 광양이 10월 최저 극값을 경신했다.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나왔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9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장흥·화순·나주·영암·해남·강진·순천·보성·고흥·장성·구례·곡성·담양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모두 해제했다.

현재 서해 남부 남쪽 바깥 먼바다·서해 남부 남쪽 안쪽 먼바다·서해 남부 북쪽 바깥 먼바다·서해 남부 북쪽 안쪽 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이날 낮 최고 기온은 12∼16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 온도는 더 낮겠으며 18일까지 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18일 아침도 기온이 대부분 5도 이하를 기록하고 내륙과 산지는 영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19일 예상 기온은 5∼12도로 평년(6.7∼14.2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광주지방기상청 관계자는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주의하고 선별진료소 등 야외 업무 종사자와 노약자 등은 체온 유지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