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례적 가을추위'에 서울 첫 얼음…평년보다 17일 일러

송고시간2021-10-17 11:08

댓글

대관령·철원·파주 등 '영하 최저기온'…서울은 64년만에 최저

한파특보는 해제됐지만, 내일 아침까지 추위 지속

선별검사소에 찾아온 한파
선별검사소에 찾아온 한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17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가 핫팩으로 손을 녹이고 있다. 2021.10.1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7일 예고대로 추위가 닥치면서 서울에 예년보다 보름여 일찍 첫얼음이 얼었다.

경북 상주시와 전남 광양시 등은 이날 최저기온이 10월 중순으로는 가장 낮았다.

이날 서울에서는 아침 기온이 0도 안팎으로 내려가면서 첫얼음이 관측됐다.

'얼음'은 기상관측장비 내 금속용기에 담긴 물이 얼었을 때를 말한다.

[그래픽] 17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
[그래픽] 17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서울 첫얼음은 지난해보단 일주일, 평년보다는 17일 일렀다

이날 강원 북춘천과 경북 안동서도 작년보다 약 일주일 빨리 첫얼음이 얼었다.

다른 지역에서도 첫얼음이 얼고 첫서리가 내렸다.

대관령(-5.0도)과 철원(-2.6도), 파주(-2.0도), 춘천(-1.2도), 동두천(-0.9도), 영월(-0.1) 등은 오전 9시 기준인 이날 최저기온이 0도를 밑돌았다.

이날 서울 최저기온은 1.3도를 기록하면서 1957년 10월 19일(-0.4도) 이후 64년 만에 가장 낮았다.

서울 중구와 은평구는 최저기온이 각각 -0.4도와 -1.8도로 영하였다.

북춘천(-2.0도)과 상주(1.0도), 광양(3.5도), 보성(4.2도), 창원(3.8도), 김해(4.2도), 양산(4.6도), 흑산도(10.0도)는 이날 역대 가장 낮은 10월 중순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전국에 발효됐던 한파특보는 이날 오전 10시 전부 해체됐다.

다만 추위는 18일 아침까지 계속되겠다.

18일 최저기온은 -2~8도, 최고기온은 13~20도로 예보됐다.

17일 서울에서 관측된 첫얼음. 서울 첫얼음은 작년보다 일주일, 평년보단 17일 빨랐다. [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17일 서울에서 관측된 첫얼음. 서울 첫얼음은 작년보다 일주일, 평년보단 17일 빨랐다. [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