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성남시청 압수수색 때 위례신도시 자료도 확보

송고시간2021-10-17 15:01

댓글

단장 태블릿 PC도 압수…'대장동 개발 의혹'과 연결점 파악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오전 성남시청을 압수수색중이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9시께 성남시청에 검사와 수사관 등 20여명을 보내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부서에서 필요한 자료를 확보했다. 사진은 15일 오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성남시청 도시균형발전과 사무실을 관계자들이 신문지로 가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서울=연합뉴스) 최찬흥 박재현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면서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관련 자료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15일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할 때 영장에 위례신도시 공동주택 신축사업 관련 자료도 압수대상에 포함했다.

검찰은 위례신도시 사업 담당 부서인 문화도시사업단 단장의 태블릿 PC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유 전 본부장이 위례신도시 개발 민간사업자 정재창 씨로부터 받은 3억원을 받은 혐의를 포함했다.

위례자산관리의 대주주인 정씨는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과 함께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을 진행했다.

위례자산관리와 투자사의 등기부등본에는 남 변호사의 아내와 정 회계사의 가족이 이사로 등재돼 있다.

정씨는 남 변호사, 정 회계사 등과 함께 위례신도시 사업을 통해 확보한 수익 150억원의 분배를 놓고 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의 법인 '봄이든'은 정 회계사가 소유한 천화동인 5호를 상대로 지난 7월 약정금 30억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정씨는 또 남 변호사가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남 변호사 소유 천화동인 4호를 통해 그의 재산을 현금화하는 데 도움을 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파일에도 정씨 관련 내용이 등장한다. 녹취파일에는 정씨가 유 전 본부장과의 유착 관계 폭로를 빌미로 화천대유 측에 150억원을 요구했고 이를 막기 위해 이미 120억원을 넘겼다는 이야기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대장동 의혹의 주요 인물들이 위례신도시 사업과도 연관돼있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검찰은 해당 사업에서 발생한 금전 거래나 사업 진행 과정을 추적하며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과의 연결 고리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도시사업단 내 도시균형발전과는 대장동 개발사업 계획 수립부터 변경 인가까지 사업 전반을 담당했다.

검찰은 확보한 태블릿 PC 등을 통해 위례신도시 관련 의혹들을 중점적으로 확인하면서, 과거 업무 담당자가 남긴 대장동 개발 관련 자료가 있는지도 함께 살필 예정이다.

검찰은 성남시청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면서 남 변호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