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토트넘·뉴캐슬 선수들, 관중 응급조치 위해 '팀워크' 발휘

송고시간2021-10-18 02:11

댓글
응급상황 벌어진 관중석
응급상황 벌어진 관중석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열띤 승부를 펼치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선수들이 쓰러진 관중을 도우려고 잠시 한 팀이 됐다.

18일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과 토트넘의 2021-2022시즌 EPL 8라운드 경기는 전반전 막판에 돌연 중단됐다.

뉴캐슬 홈 관중 하나가 쓰러졌기 때문이다. 이 관중은 심장마비에 쓰러진 것으로 보인다.

AP 통신에 따르면 토트넘 미드필더 에릭 다이어가 선수 중 가장 먼저 응급 상황을 인지하고 제세동기가 필요하다고 알렸다.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에게 상황 설명하는 안드레 마리너 주심
누누 산투 토트넘 감독에게 상황 설명하는 안드레 마리너 주심

[로이터=연합뉴스]

세르히오 레길론은 주심에게 가 관중석에서 응급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주심은 전반 40분께 경기를 중단시켰다.

뉴캐슬 선수들도 벤치에 위급상황을 전파했다. 뉴캐슬 의무팀이 응급조치를 도우려고 그라운드를 가로질러 관중석 쪽으로 달려갔다.

경기장에는 "우리는 모두 응급조치를 받는 관중과 함께한다"는 장내 방송이 울려 퍼졌다.

중단됐던 경기는 약 25분 만에 속개했다.

레길론은 응급상황이 벌어진 관중석을 향해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뉴캐슬 팬들도 박수로 화답했다.

뉴캐슬 구단은 "쓰러져 응급조치를 받은 관중이 안정을 되찾았다"고 전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