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보] '대장동 키맨' 남욱 귀국 항공편 인천공항 도착

송고시간2021-10-18 05:02

댓글
LA 공항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인 '대장동 개발 주도' 남욱 변호사
LA 공항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인 '대장동 개발 주도' 남욱 변호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국제공항 톰 브래들리 터미널에서 한국행 비행기 탑승수속을 위해 도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0.17 jamin74@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탄 비행기가 1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남 변호사가 탄 미국 로스앤젤레스발 대한항공 KE012편은 이날 오전 5시께 인천공항에 착륙했다.

남 변호사는 입국 절차를 마친 뒤 입국 게이트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남 변호사는 일단 국내 임시 거주지로 이동해 변호인단과 대책을 논의한 뒤 이르면 19일께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인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의혹의 핵심인 '대장동 4인방' 중 한 명이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