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대장동 키맨' 남욱 공항서 체포…이르면 내일 구속영장(종합2보)

송고시간2021-10-18 07:26

댓글

남욱 "죄송하다"…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뇌물공여약속 등 혐의…'유동규에 25% 개발수익 제공' 의혹 등 추궁

검찰 호송차로 향하는 남욱 변호사
검찰 호송차로 향하는 남욱 변호사

(영종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해 체포된 뒤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1.10.1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5시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검찰에 체포됐다.

공항에 대기하고 있던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그가 비행기에서 내린 직후인 5시 14분께 뇌물공여약속 등의 혐의로 체포영장으로 신병을 확보했다.

5시 44분께 검찰 직원과 함께 입국 게이트에 모습을 드러낸 남 변호사는 취재진이 쏟아내는 각종 질문에 "죄송하다"는 한 마디만 남긴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남 변호사는 검찰 차량에 실려 오전 6시 58분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애초 남 변호사의 변호인단과 검찰은 19일께 출석해 조사받는 것으로 일정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검찰 내 기류가 바뀌면서 수사팀이 곧바로 신병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인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의혹의 핵심인 '대장동 4인방' 중 한 명이다.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대장동 사업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씨와 함께 개발사업 시행사에 참여했다. 천화동인 4호를 통해 1천7억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입국장 들어서는 남욱 변호사
입국장 들어서는 남욱 변호사

(영종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해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2021.10.18 hihong@yna.co.kr

검찰은 남 변호사가 대장동 개발 사업 초반부터 깊숙이 개입한 인물인 만큼 제기된 의혹 전반을 강도 높게 조사한 뒤 체포시한인 48시간 이내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우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오는 20일 재판에 넘겨야 하는 만큼 그와 관련된 혐의 부분을 집중 추궁할 걸로 보인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함께 유 전 본부장에게 개발 수익의 25%를 주기로 약속하고 사업 특혜를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수천억원대 손해를 입힌 배임 혐의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밖에 남 변호사를 상대로 화천대유 측의 '350억 로비설', '50억 클럽설',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 등 여러 의혹을 확인할 계획이다.

남 변호사가 유 전 본부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원홀딩스에 35억원을 송금한 부분과 김씨로부터 수표 4억원을 받은 경위도 확인할 부분이다. 이 부분은 유 전 본부장 구속영장이나 기각된 김씨의 구속영장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그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는 김씨로부터 천화동인 1호의 주인이 따로 있다는 취지의 말을 들었으며, 유 전 본부장에게 400억∼700억원을 줘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50억 클럽'으로 알려진 로비 명단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저희끼리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했었는데 7명에게 50억씩 주기로 했다는 이야기다"라고 했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