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힘 지지율 41%로 최고…민주당, 호남서 13.9%p↓급락"

송고시간2021-10-18 08:19

댓글

리얼미터 조사…호남서 무당층 급증, 민주 경선 후유증 여파 가능성

10월 2주차 정당 지지도
10월 2주차 정당 지지도

[리얼미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국민의힘 지지율이 41%로 최고치를 경신한 반면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2∼15일 전국 18세 이상 2천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 전보다 2.0%포인트 오른 41.2%였다. 이 시점은 민주당이 10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당 대선 후보로 선출한 뒤 경선 후유증에 시달리던 시기다.

이는 2016년 국정농단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국민의힘 창당 이후로도 최고치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보다 1.9%포인트 내린 29.5%로, 지지율이 6월 3주차(29.4%) 조사 이후 4달 만에 가장 낮았다.

양 정당 지지율 격차는 11.7%포인트로 6월 3조차 조사(10.3%포인트) 이후 처음으로 다시 두 자릿수로 벌어졌다. 1주 전에는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7.8%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국민의힘의 경우 지역별로 텃밭 내에서도 급락이 엇갈렸다. 부산·경남(PK) 지역에서는 지지율이 12.3%포인트(41.1→53.4%) 올랐다.

반면 대구·경북(TK)에서는 59.1%에서 54.9%로 4.2%포인트 내렸다.

서울(4.3%포인트), 호남(2.7%포인트)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다.

민주당은 심장부인 호남 지지율이 63.3→49.4%로 13.9%포인트 급락했다. 특히 호남 지역에서는 '무당층'이 13.9%로, 전주 대비 6.8%포인트 올랐다. 국힘으로는 가지 못했으나 민주당에 실망한 부동층이 급격히 늘어난 것이다.

민주당은 대구·경북(4.5%포인트), 부산·울산·경남(3.3%포인트) 지역에서도 지지율이 떨어졌다.

다만 서울(1.9%포인트), 인천·경기(1.4%포인트) 등 수도권에서는 상승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