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관중 쓰러지자 경기 멈추게 한 토트넘 레길론 "축구보다 생명"

송고시간2021-10-18 09:20

댓글
주심에게 경기 중단 요청하는 레길론
주심에게 경기 중단 요청하는 레길론

[레길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축구보다 중요한 게 있죠. 완쾌를 기원합니다."

승점 3점보다 훨씬 귀중한, 관중의 생명을 구하는 데 일조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풀백 세르히오 레길론은 SNS에 이같이 적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뉴캐슬전에서 3-2로 이겼다.

1골 1도움을 올린 해리 케인, 결승골을 넣은 손흥민보다 레길론과 미드필더 에릭 다이어가 더 큰 박수를 받은 경기였다.

걱정하는 뉴캐슬 팬
걱정하는 뉴캐슬 팬

[AP=연합뉴스]

이날 경기는 전반 40분께부터 약 25분간 중단됐다. 관중 한 명이 쓰러졌기 때문이다.

선수 중 레길론과 다이어가 관중이 쓰러진 것을 가장 먼저 발견했다.

다이어는 제세동기가 필요하다고 알렸고, 레길론은 안드레 마리너 주심에게 경기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쓰러진 관중은 응급처치를 받았고 결국 안정을 되찾았다.

생명을 구한 레길론과 다이어는 중계 방송사로부터 '맨 오브 더 매치'로 뽑혔다.

레길론은 경기 뒤 BBC와 인터뷰에서 "승점 3점을 따내는 것은 늘 행복한 일이지만, 오늘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쓰러진 관중의 건강이었다"면서 "그가 다시 안정을 찾아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응급조치가 필요하다고 알리는 뉴캐슬 팬들
응급조치가 필요하다고 알리는 뉴캐슬 팬들

[로이터=연합뉴스]

레길론은 "팬들이 나를 향해 손을 흔드는 것을 보고 자세히 봤더니 한 남자가 쓰러져 있었다"면서 "심상치 않은 느낌을 받아 곧바로 주심에게 경기를 멈춰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경기가 중단돼 라커룸에서 대기하기 위해 이동하면서 쓰러진 남자를 다시 봤는데, 걱정돼서 크게 긴장이 됐다. 정말 지켜보기 어려운 광경이었다"고 털어놨다.

토트넘의 주장 케인은 "응급처치를 한 의무팀과 그들이 도착하기 전 심폐소생술을 하던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