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국감' 대충돌…"靑보다 감옥 가까워" "5천억 공익 환수"

송고시간2021-10-18 11:14

댓글

野 '이재명 게이트' vs 與 '국민의힘 게이트' 정면충돌

행안위 경기도 국정감사…대선 대장동 전초전 '격렬'

이재명 "대장동 개발 금전이익 나눈건 모두 국민의힘 인사"

이재명 경기지사 국감 참석
이재명 경기지사 국감 참석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홍지인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정면충돌했다.

이 후보를 정조준하고 어떻게든 '대장동 의혹' 등과 결부시키려는 야당 위원들의 집요한 공격에 맞서 자당 대선 후보를 보호하려는 여당 위원들의 엄호 사격이 전개되며 격렬한 대선 전초전이 펼쳐졌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이 후보가 측근들과 함께 부정한 거래를 한 '이재명 게이트'라고 규정했으나, 민주당과 이 후보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반격에 나섰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그분'으로 지칭하며 "'아수라의 제왕'인 그분은 누구인가. 한번 검토해보려고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대장동, 위례, 백현, 코나아이, 성남FC 등을 통해 알 수 있듯 인허가권과 작업조를 이용해서 1조원이라는 돈도 만들어 쓰는 시대로 만든 엄청난 괴력을 갖고 있다"며 음주운전·검사사칭·욕설·여배우 스캔들 등 이 후보의 과거 전력 및 신상 의혹을 공격하며 "화려한 전적이 있어도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수 있다. 엄청난 '뉴노멀'을 만들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단 1원도 안 받았다는 설계자는 어떤 사람일까. 돈을 만든 자, 돈을 가진 자 위에서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그분은 돈을 쓰고 싶은 곳에 쓰고자 할 때 그분의 의사대로 지배력을 행사하면 그게 곧 그분의 돈"이라고 비판했다.

선서문 제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서문 제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김 의원은 "그분의 승승장구는 앞으로 우리 아이들의 교육에 준법과 도덕이라는 가르침은 없애야 하는 시대가 될 것임을 의미한다"며 "특검 거부로 '그분'이 누구인지 인정됐다"고 했다.

이와 함께 "그분이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까운 이유를 보자"라며 이 후보가 과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으로 기소됐을 당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끄집어냈다.

이에 대해 경기지사 자격으로 국감에 참석한 이 후보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사람)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고, 국민의힘 의원이 LH 국감에서 압력을 넣어 LH에 공공개발을 포기시켰다"고 '국민의힘 게이트'임을 부각했다.

그러면서 "성남시가 제가 공공개발 하려 할 때 무려 4년이 넘도록 다수 의석을 활용해 공공개발을 막으면서 민간개발을 강요했다"며 "이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적 이익을 나눈 건 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 국민의 힘이 추천한, 국민의 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저는 최대 1조원에 이를 수 있는 이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려 했고, 그걸 못하게 막았기 때문에 그나마 절반 또는 70%라도 환수한 게 이 사건의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업무보고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업무보고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민주당 백혜련 의원도 "(화천대유에서) 돈을 받은 자가 '그분'이 아니라 '그분들'이다. 국민의힘이 폭로한 '50억 클럽'에 들어간 분은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겸 박근혜정부 민정수석, 박근혜정부에서 야당 추천으로 특검이 된 박영수 전 특검, 최재경 박근혜정부 민정수석, 박근혜 정부에서 대법관으로 임명된 권순일 대법관, 김수남 박근혜정부 당시 검찰총장 등"이라고 말했다.

백 의원은 이 후보의 화천대유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발언을 근거로 "이 지사를 근거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팩트와 틀리다"고 반박했다.

백 의원은 또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주임 검사를 맡았던 부산저축은행 사건 수사를 거론하며 "확실하게 조사를 했다면, 대장동, 지금 기존 토건세력들을 쳐낼 수가 있었을 것"이라며 "제대로 수사를 못해서 2번의 기회를 다 놓치고 그 사건이 지금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이해식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 "저런 방식의 공공이익환수가 일반적인 통상적인 기부채납과 같다는 가짜 뉴스들이 많다"며 "통상적인 기부채납 외에도 충분한 5천503억원에 달하는 공익을 환수했다고 평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