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장동 몸통' 대충돌…野 "그분은 이재명" 與 "국힘쪽 그분들"(종합)

송고시간2021-10-18 16:46

댓글

野, 조폭연루설까지 꺼내 파상공세…"이재명은 유동규의 백마탄 왕자"

與, 유동규 측근설 선긋기…"5천억 환수 치적" 엄호 속 "화천대유 게이트"

행안위, 경기도 국정감사서 여야 화력 대결

이재명 경기지사 국감 참석
이재명 경기지사 국감 참석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홍지인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청 국정감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본선 첫 검증 무대였다.

정국의 최대 이슈인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각종 쟁점이 한꺼번에 도마 위에 올랐다.

성남시장을 지낸 이재명 대선후보와 '대장동 의혹'의 연결고리를 파고드는 국민의힘 측 파상공세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이 후보의 대응논리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를 '몸통'으로 규정하고 몰아세웠다. 음주운전 이력, '형수 욕설' 논란,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변호사비 대납 의혹까지 다양한 의혹을 꺼내 들었다. 조폭 연루설까지 거론했다.

이 후보는 철저하게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맞섰다. 민주당 의원들도 대장동 의혹에 거론되는 인사들이 주로 국민의힘 쪽 인사들이라고 강조하며 적극적으로 엄호했다. 오히려 '5천억원 공익 환수'라는 행정 치적이라고 주장했다.

선서문 제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서문 제출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 野 "아수라의 제왕, 1조 만들어 쓰는 괴력"…李 의혹 전방위 공세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그분'으로 지칭하며 "'아수라의 제왕'인 그분은 누구인가. 한번 검토해보려고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 대해 "대장동, 위례, 백현, 코나아이, 성남FC 등을 통해 알 수 있듯 인허가권과 작업조를 이용해서 1조원이라는 돈도 만들어 쓰는 시대로 만든 엄청난 괴력을 갖고 있다"면서 "(대장동 개발 관련) 단 1원도 안 받았다는 설계자는 어떤 사람일까. 돈을 만든 자, 돈을 가진 자 위에서 돈을 지배하는 자"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음주운전·검사사칭·형수 욕설·여배우 스캔들 등 과거 신상 의혹도 나열한 뒤 "화려한 전적이 있어도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수 있다. 엄청난 뉴노멀을 만들었다"고 직격했다.

특히 이 후보가 과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으로 기소됐을 당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꺼내며 "그분이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까운 이유"라고 했다.

같은 당 박수영 의원은 "대장동 개발로 일부가 8천500억원을 해처먹은 이 사건의 운명의 날은 2015년 5월 29일 성남의뜰에서 이사회를 한 날"이라며 "수천억원이 왔다 갔다 했는데 (이 지사에게) 보고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납득되지 않는다. 전형적인 배임"이라고 주장했다.

서범수 의원은 영화 '아수라' 주인공이 "이 손으로 꼭 한번 만들어보겠습니다"라고 하는 장면과 이 후보가 "이 설계는 사실 제가 한 겁니다"라고 말한 장면이 교차하는 영상을 튼 뒤 "대장동 게이트 설계한 분이 이 지사, 실무자는 측근 유동규라는 게 파다하고 국민들도 안다"며 특검 수용을 요구했다.

이영 의원은 이 후보와 측근들을 "대장동 개발이익을 몰빵해주고 몰빵받고 나눠먹은 대장동 깐부들"이라 지칭하면서 "이 후보가 단순 실무자라고 한 유동규의 백마탄 왕자는 바로 이재명 지사"라고 했다.

김용판 의원은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철민 씨의 제보를 근거로, 조폭 자금 약 20억원이 이 지사에게 지원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업무보고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업무보고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 與·이재명 "돈 받은 건 국힘 인사들…유동규는 부패공직자일 뿐" 선긋기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이 후보의 화천대유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발언을 근거로 "이 지사를 근거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팩트와 틀리다"며 "(화천대유에서) 돈을 받은 자가 '그분'이 아니라 '그분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폭로한 '50억 클럽'에 들어간 분은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인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박근혜 정부에서 야당 추천으로 특검이 된 박영수 전 특검, 최재경 당시 민정수석, 대법관으로 임명된 권순일 대법관,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 등"이라고 했다.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도 타깃을 맞췄다.

윤 전 총장이 부산저축은행 사건의 주임검사로서 '부실수사'를 했다며 "확실하게 조사했다면 대장동, 기존 토건세력들을 쳐낼 수 있었을 것인데, 제대로 수사를 못해서 2번의 기회를 다 놓치고 그 사건이 지금까지 이어졌다"고 했다.

같은 당 이해식 의원은 "저런 방식의 공공이익환수가 일반적인 통상적인 기부채납과 같다는 가짜 뉴스들이 많다. 5천503억원에 달하는 공익을 환수했다고 평가할 수 있다"며 대장동 사업을 긍정평가했다.

박완주 의원도 "대장동 공영개발을 막은 것은 지금의 국민의 힘"이라고 거들었다.

오영환 의원은 "화천동인, 천화동인, 김만배 이런 토건세력, 공영개발을 반대하고 민간개발 밀어붙이려 했던 신영수 전 한나라당 의원, 유동규 포함 뇌물까지 받은 부패공직자들, 아들이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등등"이라며 "범죄 카르텔을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적 이익을 나눈 건 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 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며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가 성남시의 공공개발을 하려고 할 때 (야당이) 무려 4년이 넘도록 다수 의석을 활용해 공공개발을 막으면서 민간개발을 강요했다"며 "저는 최대 1조원의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려 했고 (야당이) 그걸 못하게 막았기 때문에 그나마 절반 또는 70%라도 환수한 게 이 사건의 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라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반격했다.

yjkim84@yna.co.kr, geein@yna.co.kr

이재명 "돈받은 사람이 범인…공직자 오염, 인사권자로 사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