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통위서 종전선언 논란 "교착타개 불씨" vs "핵위협 그대론데"

송고시간2021-10-18 14:28

댓글

통일부 국감서 공방…여 "적극 추진해야", 야 "북 요구 선결조건에 경각심 필요"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사무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경윤 기자 =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을 두고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 간의 공방이 벌어졌다.

여당 의원들은 교착상태인 남북관계를 타개할 모멘텀이 될 수 있다며 적극적인 추진을 당부한 반면, 야당 의원들은 북한이 내건 선결조건에 주목하는 한편 북핵 위협이 그대로인 상황에서 종전선언은 무의미하다고 주장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종전선언은 남북 교착상태를 타개할 하나의 모멘텀이 될 수 있다"며 "이 불씨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미국이나 국내에서도 굳이 '종전선언(과 같이) 별다른 효과도 없는 것을 가지고 문재인 정부가 여기에 매달리느냐, 보여주기식이 아니냐'고 하는데 이런 오해를 불식하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의 이재정 의원도 "한반도에서 전쟁이 종료되지 않고 진행 중이라는 것을 모르는 국가도 많다"며 "미국·유럽의 남북문제에 대한 보수적인 관점은 무지에서 비롯된 경우가 많아 외교적인 차원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PG)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반면 야당 의원들은 북한이 종전선언에 일부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고 무작정 이를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내건 종전선언 선결 조건을 보면 우리 안보와 한미연합훈련, 주한미군, 연합방위태세를 허무는 내용을 다 담았다"며 "북한의 주장을 요약하면 그들이 가진 핵·미사일은 인정하되 우리는 무장해제 하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그러면서 "종전선언에 북한이 관심을 표시했다고 마구 들어갈 것이 아니라 선결 조건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같은 당 김태호 의원도 "핵 위협을 그대로 두고 종전선언을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며 "(북한 인권이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최악의 부도덕을 용인한 타협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종전선언은 비핵화의 촉진, 북핵 협상의 입구로서의 기능을 하는 것이지 북핵 문제를 그대로 용인한 상태에서 종전선언만 덜렁 추진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유엔 총회에서 종전선언을 공개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북한은 "흥미 있다"면서도 한미연합훈련 등 대북 적대시정책과 자신들의 핵·미사일 개발만 문제 삼는 '이중기준' 철회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