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쿠웨이트 최대 정유시설 화재…"국내 공급·수출 영향 없어"(종합)

송고시간2021-10-18 22:53

댓글

"근로자 다수 부상"…하루 34만6천 배럴 정유 능력

쿠웨이트 정유 시설 화재
쿠웨이트 정유 시설 화재

(쿠웨이트 시티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쿠웨이트 미나 알 아흐마디 석유화학단지에서 불이 나 소방 당국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2021.10.18 photo@yna.co.kr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18일(현지시간) 쿠웨이트 국영 정유시설에서 불이 나 약 2시간 만에 진화됐다고 AP·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쿠웨이트 국영 석유공사(KNPC)에 따르면 이날 수도 쿠웨이트 시티에서 남쪽으로 약 45km 떨어진 미나 알 아흐마디 석유화학단지에서 불이 났다.

불은 단지 내 황 재처리 공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석유공사는 트위터를 통해 화재 소식을 전하면서 "정유시설 운영에 문제는 없으며 연료의 국내 공급과 수출에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화재로 근로자 다수가 다쳤고, 그중 몇몇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역 주민들은 AP에 "큰 폭발음을 들었고, 정유 시설에 검은 연기가 피어올랐다"고 전했다.

소방 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 만에 불길을 완전히 잡았으며, 정유시설은 주거 지역과는 거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는 불이 난 석유화학단지가 쿠웨이트 최대 규모로 하루 34만6천 배럴을 정유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전했다.

쿠웨이트는 인구 410만 명의 작은 국가이지만, 세계에서 6번째로 원유 매장량이 많다.

쿠웨이트 정유 시설
쿠웨이트 정유 시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