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민주노총, 대승적 차원에서 파업 자제해 달라"

송고시간2021-10-18 17:04

댓글

김총리와 주례회동…김총리 "끝까지 노조 설득할 것"

'오징어게임' 열풍 관련 "글로벌 플랫폼, 규모 맞게 책임 다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 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총이 대승적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와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한 자리에서 "방역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인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중대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총파업이 실행될 때를 대비해 급식, 돌봄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를 중심으로 대책을 준비하라"며 "방역수칙 위반 등 불법행위는 엄정히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김 총리는 "파업 자제를 위해 끝까지 노조를 설득할 것"이라며 "노조가 현명한 선택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는 상황 등과 관련해 한류 콘텐츠 산업 역량 강화 방안을 두고도 이야기를 나눴다.

김 총리는 "각계에서 콘텐츠 수익의 글로벌 플랫폼 집중 등 콘텐츠 산업의 역량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글로벌 플랫폼·콘텐츠 업체 동반성장, 국내 자금을 활용한 제작 지원 확대 등에 중점을 두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플랫폼은 그 규모에 걸맞게 책임을 다할 필요가 있다"며 "합리적인 망 사용료 부과 문제와 함께 플랫폼과 제작업체 간 공정계약 등도 챙겨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백신접종 상황에 대해 "최근 얀센 백신의 효과가 시간이 흐를수록 급격히 작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된 만큼 국민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한 추가접종 계획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말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