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또 미뤄지는 '단군이래 최대' 한국형 중이온가속기…국감서 질타

송고시간2021-10-18 16:39

댓글

IBS 원장 "올해 빔 인출까지는 어렵다" 인정…민주 "외부 감사해야"

출연연 국정감사
출연연 국정감사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8일 오전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 대강당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정부출연 연구기관(출연연)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2021.10.18 [공동취재]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18일 과학기술계 정부출연 연구기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사업 지연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1조원 넘게 쏟아부은 대형 기초과학 프로젝트가 세 차례나 미뤄졌음에도, 외부 감사조차 받지 않았다며 사업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조감도

[IBS 중이온가속기사업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라온' 구축사업을 주관하는 기초과학연구원(IBS) 노도영 원장은 이날 국감에서 "올해 말까지 1단계 설치는 가능하지만, 핵입자의 빔 인출까지 끝내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며 사업 지연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라온 지연은 국정감사의 해묵은 주제인데, 지난 5월에는 완공할 수 있다고 해놓고 5개월 만에 국책사업을 끝내기 어렵다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같은 당 윤영찬 의원도 "과다한 목표를 책정했든지, 타당성이 별로 없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욕심낸 것 아니냐"며 "지금까지 단 한 차례의 감사원 감사도 받지 않았다는 것 또한 이해할 수 없다. 외부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노도영 원장은 "연구개발(R&D)에서 실패할 가능성에 대한 계획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아 시간·비용 산정이 정확하지 못했다"며 "2단계까지 제안했던 목표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지라도 반드시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단군 이래 최대 기초과학 프로젝트'라 불리는 라온은 양성자에서 우라늄까지 다양한 중이온(heavy ion)을 가속해 희귀 동위원소를 생성, 핵물리·물성과학·의생명 등 기초과학 분야에 활용하는 연구시설이다.

이명박 정부가 2011년 과학벨트 거점지구를 대전 신동·둔곡지구로 지정하고, 1조 5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신동지구 내 13만㎡ 규모로 건설을 추진해왔다.

당초 2017년 완공을 목표로 했지만, 사업 기간이 세 차례나 변경됐다.

IBS는 지난 5월 올해 안에 1단계 사업인 저에너지 가속장치(SCL3)만이라도 완공해 빔 인출까지 끝낼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결국 이마저도 실현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