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 18시 39명 확진…청주·충주 학생 감염 '비상'

송고시간2021-10-18 18:00

댓글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18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9명이 추가 발생했다.

청주에 이어 충주에서는 학생 집단감염이 꼬리를 물고 있다.

코로나19 검사 받는 학생들
코로나19 검사 받는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충주 17명, 청주 12명, 영동 4명, 음성 3명, 진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7명은 외국인이다.

26명은 확진자의 가족·지인·직장동료를 통한 'n차 감염' 사례이고, 나머지 13명은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충주에서는 전날 확진자 1명이 나온 모 학원 관련 감염자가 6명 추가됐다.

또 같은 충주 소재 중학교에서도 전날 1명에 이어 이날 7명의 확진자가 더 나왔다.

이들 확진자는 4개 중학교 학생과 교직원 등이다.

방역당국은 감염자가 여러 학교에 퍼져있어 지역사회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역학조사와 주변인 진단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청주에서는 고교생 사적 모임 관련 1명(누적 52명), 오창의 한 중학교 관련 1명(누적 28명)이 추가 확진됐다.

진천 특수차 제조업체와 관련해서도 1명이 확진돼 이 업체 누적 확진자는 19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나머지 신규 확진자에 대해서도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충북지역 전체 누적 확진자는 7천380명이다.

오후 4시 기준 백신 접종자는 129만1천252명이다. 접종 후 이상 반응은 7천888건 접수됐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