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페더러, 4년 9개월 만에 세계 랭킹 10위 밖으로 밀려…'11위'

송고시간2021-10-19 07:37

댓글
로저 페더러
로저 페더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0·스위스)가 4년 9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0위 밖으로 밀렸다.

페더러는 18일자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9위보다 2계단이 내려간 11위에 자리했다.

페더러가 ATP 단식 세계 랭킹 10위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7년 1월 17위 이후 이번이 4년 9개월 만이다.

페더러는 2017년 1월 17위까지 내려갔다가 2018년 다시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했다.

그러나 최근 무릎 부상으로 7월 윔블던 8강 탈락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톱10' 순위를 유지하지 못했다.

1981년생 페더러가 다시 10위권 안으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인지는 미지수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가 1∼4위를 유지했고,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6위에서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권순우(당진시청)는 56위에서 변함이 없었다.

파울라 바도사
파울라 바도사

[AFP=연합뉴스]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랭킹에서도 애슐리 바티(호주),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 카롤리나 플리스코바(체코) 등 1∼3위가 그대로였다.

온스 자베르(튀니지)가 8위에 올라 아랍 선수 최초로 남녀를 통틀어 단식 10위 내에 진입한 선수가 됐다.

18일 끝난 BNP 파리바오픈에서 우승한 파울라 바도사(스페인)가 27위에서 13위로 껑충 뛰었다.

페더러와 1981년생 동갑인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는 지난주와 똑같은 41위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